2019년 10월 22일 (화)
(녹)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5월20일(월) 聖 정국보 프로타시오님 순교일

스크랩 인쇄

정태욱 [uiuihhh8] 쪽지 캡슐

2019-05-19 ㅣ No.129777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아멘 

                                              

                          

                               

              

                        

                                                      

           

5월20일(월) 음 4/16

聖 정국보 프로타시오님 순교일

 


                                             
                                                    

             

                                    

                               
                                

 

 

 

 

    

           
     

              

    聖 정국보 프로타시오

                                             

                                             
관련성지옥 사순교일1839.5.20




                                    

                                   

                                 

                               

 

정국보님은 원래 개성(開城)의 유명한 양반 가문에서 출생하였으나

벼슬을 하던 조부가 죄를 짓자 부친과 함께 상민으로 신분을 감추고 상경하여

선공감(線工監)에서 일하며 미천하게 살았다.

 

30세쯤 천주교를 알게 되자 곧 입교하여 유방제 신부에게 세례성사를 받았고,

그 후로는 홍살문 근처에서 성사를 받으러 상경하는 시골 교우들을 돌보았는데

가난과 병에 시달리면서도

그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헌신적으로 봉사하고

인내와 극기의 신앙 자세를 잃지 않아 모든 교우의 귀감이 되었다.

 

기해박해가 일어난 1839년 4월(음력 3월)에 밀고되어 아내와 함께 체포되었는데

포청의 형벌과 고문은 참아 냈으나 형조에서는 참아 내지 못하고 배교하였다.

그러나 석방되자마자 배교한 것을 뉘우치고 형조에 들어가

배교를 취소하며 다시 체포해 달라고 간청하였고,

그것이 거절당하자

5월 12일(음력 3월 그믐) 고문의 여독과 염병으로 들것에 실린 채

형조판서가 다니는 길목을 지키고 있다가

형조판서에게 직접 자신을 체포해 줄 것을 요구,

그 날로 체포되어 5월 20일(음력 4월 7일) 포청에서 곤장 25대를 맞고

이튿날 새벽, 41세에 순교하셨다.

                             

*주교회의 중앙협의회 자료에서 발췌

 

 

        

 

 

                                   

                                     
                                      

                                

                      

                     

개성의 양반가 출신으로 서울로 옮겨 살면서

시골에서 성사를 받으러 상경하는 교우들을 헌신적으로 돌보았고

기해 박해에 밀고되어  혹독한 고문을 이기지 못해 잠시 배교하였으나
                         

이내 뉘우치고 병든 몸을 들것에 실린 채

형조판서의 길을 가로막으며 감옥행을 탄원하여
41세에 순교의 영광을 입으신 성 정국보 프로타시오 님이시여
                                  

저희가 주님  안의 형제자매로서

이웃 안에서 사랑의 모범을 보일 수 있도록
천상의 기도로 저희를 이끌어 주옵소서!....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517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