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
(녹) 연중 제30주간 금요일 아들이나 소가 우물에 빠지면 안식일일지라도 끌어내지 않겠느냐?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시에나의 聖女 가타리나 님 (축일; 4월29일)

스크랩 인쇄

정태욱 [uiuihhh8] 쪽지 캡슐

2020-04-28 ㅣ No.137855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 

     

     

  

  

시에나의 聖女 가타리나 (축일; 4월29일)

                                    

 

     

 

 

      ▶가타리나(4.29)◀

        성인명

가타리나(Catherine)

        축  일

4월 29일

       성인구분

성녀

         신  분

수녀, 교회학자, 신비가

       활동지역

시에나(Siena)

       활동연도

1347-1380년

       같은이름

까따리나, 카타리나, 캐서린 

        

  

 

 

 

          



 

 

카타리나 베닌카사(Catharina Benincasa, 또는 가타리나)
시에나의 한 염색업자의 25명의 자녀 가운데 막내딸로 태어났다.
그녀는 생기발랄하고 상냥한 아가씨였으므로,
아버지가 항상 점잖게 굴라고 하는 말을 싫어하였다고 한다.

그런데도 불과 6살의 어린 나이에 자신의 생애를 미리 보는 신비한 체험을 하였다.
그녀는 부모가 자신을 결혼시키려는 모든 노력에 반항하고,
오로지 기도와 단식에만 전념하였다.
그녀는 16세 되던 해에 도미니코 3회원이 되었으며,
이때부터 그리스도, 마리아, 성인들에 대한 환시는 더욱 잦아졌고,
동시에 악마적인 환시도 종종 일어났다고 한다.

병원에서 환자들을 돌보는 일에 큰 관심을 보였는데,
특히 나병환자와 같은 절망적인 병을 앓는 환자들을 간호하는 일을 즐겨하였다.
그녀가 받은 초자연적인 선물들로 인하여
열렬한 지지자들이 지나치게 열광하였기 때문에,
그녀가 혹시 협잡꾼이 아닌가 하여 고발됨에 따라
도미니코회의 총회 석상에까지 출두한 일도 있었다.

그 당시 카푸아(Capua)의 레이몬드 성인이 그녀의 고해신부로 임명되었으나,
곧 그녀의 제자가 되었고, 후일에는 그녀의 전기 작가가 되었다.
시에나로 돌아온 그녀는
페스트로 황량해진 그 도시와 주민들을 돌보는 일에 전념하였고,
선고받은 죄수들을 찾았으며, 평화를 전하는 사람으로서 많은 분쟁을 해결하였다.

 

 

 



 

그녀는 터키인을 대항하려는 십자군을 모집하는
교황 그레고리우스 11세(Gregorius XI)를 적극 지원하였고,
1375년에 피사를 방문하는 도중에 오상 성흔을 받았다.
그러나 이 오상이 생전에는 볼 수 없었는데,
임종할 즈음에는 확연히 드러났다고 한다.
그녀는 플로렌스와 그레고리우스 교황간의 불화를 중재하는 데에는 실패하지만,
아비뇽(Avignon)의 교황좌가 1376년에 로마(Roma)로 돌아오게 하는 일에
큰 기여를 하였다.
그 후로는 자신의 신비적인 체험들을 기록하는 일에 전념하여
성녀 카타리나의 대화라는 제목으로 간행되었다.
1378년 교황 그레고리우스의 서거에 즈음하여
우르바누스 2세(Urbanus II)가 교황으로 선출됨으로써,
이를 반대하는 일단의 추기경들이
스위스 제네바(Geneva)의 로베르투스(Robertus)를 대립교황으로 선출하는
사건으로 큰 분열이 발단되어 여간 혼란스럽지 않을 때,
그녀는 단호히 우르바누스 교황을 지지하여 분열을 종식시켰다.
그녀는 중풍 증세로 고생하다가 며칠 후에 로마에서 운명하였다.
카타리나는 그리스도인 신비가 중에서도 대가에 속한다.
그녀는 “대화” 외에도 400여 통의 서한들을 남겼다.
1461년에 시성되었고, 1939년에는 이탈리아의 수호성인으로 선포되었으며,
1970년에는 교황 바오로 6세(Paulus VI)에 의하여 교회 박사로 선언되었다.

 

*자료집에서 발췌

 

      

    

   
 

 

 

염색업자의 25명 자녀 가운데 막내로 태어나

얌전하라는 충고를 받을 정도로 생기발랄하였으나

   

6살에 자신의 앞날을 내다보는 신비 체험을 한 후

16세 이후에는 환시와 오상 체험의 은혜로 이어졌으며

16세에 도미니코회 3회원이되어 나병환자 등 병자 돌보기에 열성적이었고

교회박사, 이탈아의 수호자로서 신비체험가인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님이시여,


저희의 삶이 기쁨과 감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천상 기도의 축복을 보내 주옵소서!....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575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