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1일 (화)
(백)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가리키시며 이르셨다.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다.”

신앙상담 신앙상담 게시판은 비공개 게시판으로 닉네임을 사용실 수 있습니다.

q 부끄럽습니다. 너무 부끄럽습니다...

인쇄

비공개 [211.214.174.*]

2017-07-11 ㅣ No.11532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너무 부끄럽습니다..

지난 제가 해왔던 일들을 되 짚어 보면..

 

교회를 상대로 거짓말도 했었고..

말씀사탕도 가톨릭 성경이 아닌 공동번역성경으로 만들어서.. 신자들에게 상처를 줬고..

이성을 찾고 싶었었고..

.

.

헤아릴 수 가 없이 많습니다..

너무 부끄럽습니다..

.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747 3댓글보기

신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