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5일 (토)
(녹) 연중 제33주간 토요일 하느님은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교구 보도자료 서울대교구 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

[보도자료] 헌재의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선고 관련 염수정 추기경 메시지

스크랩 인쇄

홍보국관리자 [commu1] 쪽지 캡슐

2017-03-10 ㅣ No.1141

 

모두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요한17,21)

헌재의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선고 관련

염수정 추기경 메시지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오늘 오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정 선고와 관련하여 메시지를 발표하고, 우리 사회의 통합을 기도했다.

 

염 추기경은 메시지에서 이제는 탄핵을 지지했든 반대했든, 정치권과 국민들이 헌재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 국민 통합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우선적으로 생각해야할 것은 국가의 공동선 추구와 국론 통합이다면서 어려운 시기일수록 온 국민이 냉정하게 인내와 슬기를 가지고 이 혼란스러운 난국을 헤쳐 나가야 할 것이다말했다.

 

염 추기경은 이번 기회를 통해 무엇보다 국정 책임자들은 국민에게 끼친 걱정을 송구하게 생각하고 국민 앞에 진정으로 사죄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가져야 할 것이다고 전하는 한편, “정치 지도자들은 당리당략과 이기심보다는 국민의 공동 이익이 무엇인지를 잘 헤아려서 하루 빨리 정치와 경제의 안정을 이루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국민들도 이제는 화합의 길에 동참하고, 일상에서 기본적인 의무를 다해야 하겠다고도 전했다.

 

천주교 신자를 향한 당부도 전했다. 염 추기경은 현재 한국 천주교회는 사순절을 보내고 있다고 전하면서 우리 천주교 신자들이 먼저 회개하여 참으로 우리 생활 속에 그리스도의 모습을 드러내자고 전했다. 또한 천주교 신자들도 이제 사회의 복음화를 위하여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국민의 화합과 일치를 돕고 참다운 민주 발전을 북돋아, 진정으로 공동선을 실현하도록 노력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염수정 추기경 메시지 전문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메시지

 

모두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 (요한 17,21)

오늘 헌법재판소가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결정 선고를 내렸습니다. 이제는 탄핵을 지지했든 반대했든, 정치권과 국민들이 헌재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 국민 통합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됩니다.

우리 모두가 우선적으로 생각해야 할 것은 국가의 공동선 추구와 국론 통합입니다. 혼란스럽고 어려운 시기일수록 온 국민이 냉정하게 인내와 슬기를 가지고 이 혼란스러운 난국을 헤쳐 나가야 할 것입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무엇보다 국정 책임자들은 국민에게 끼친 걱정을 송구하게 생각하고 국민 앞에 진정으로 사죄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제 정치 지도자들은 당리당략과 이기심보다는 국민의 공동 이익이 무엇인지를 잘 헤아려서 하루 빨리 정치와 경제의 안정을 이루어 주기를 바랍니다. 또한 상호 비방과 분열을 뒤로하고 화해와 일치를 통한 공존의 길을 찾아야 할 것입니다. 국민들도 이제는 화합의 길에 동참하고, 일상에서 기본적인 의무를 다해야 하겠습니다.

한국 천주교회는 사순절을 보내며 통회와 보속, 내적 정화로써 신앙 쇄신을 위해 더욱 힘쓰는 때를 보내고 있습니다. 우리 천주교 신자들이 먼저 회개하여 참으로 우리 생활 속에 그리스도의 모습을 드러냅시다. 그리고 신앙과 복음을 증거하며 희생과 봉사로 이 땅의 부패를 막는 소금이 되고 우리나라가 하나가 되는 것에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보잘 것 없는 형제를 돌보고 미움과 다툼을 버리고, 용서와 사랑을 주고받는 것이 회개입니다. 우리 모두가 절망에서 희망으로 옮겨가 죽음의 멍에를 벗고 생명의 그리스도께로 갑시다. 천주교 신자들도 이제 사회의 복음화를 위하여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국민의 화합과 일치를 돕고 참다운 민주 발전을 북돋아, 진정으로 공동선을 실현하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2017310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170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