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5일 (화)
(홍) 성 야고보 사도 축일 너희는 내 잔을 마실 것이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

스크랩 인쇄

강헌모 [kanghmo7] 쪽지 캡슐

2017-02-24 ㅣ No.89472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

 

어느 산골에 위치한 초등학교 분교에
무척이나 마른 선생님 한 분이 전근해 왔습니다.
학교 인근에서 자취하게 된 선생님은 마을 내 유일한
작은 가게에서 달걀을 사 오곤 했습니다.
가게는 연세 많은 할머니가 용돈 벌이 삼아 운영하고 계셨는데,
늘 달걀 한 개에 150원만 달라고 했습니다.

선생님은 처음엔 150원을 주고 달걀을 샀지만
얼마 후부터 할머니 혼자 닭을 키워 달걀을 파시는 모습이 안쓰러워
달걀 1개 값에 200원을 드렸습니다.
그랬더니 할머니는 선생님이 이러시면 안 된다고 하시며
50원을 억지로 되돌려 주셨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선생님은 가게에 달걀을 사러 갔다가
우연히 달걀 장수와 할머니가 나누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달걀 장수는 할머니로부터 달걀 한 알에 250원씩 사겠다고 말했습니다.
"요즘 사람들은 유정란을 찾는데 비싸게 팔아도 없어서 못 팔 지경이라니까요.
그러니 가진 달걀 모두 저에게 파세요."

그러자 할머니가 말했습니다.
"그런데 요거 몇 개는 못 팔아.
이번에 초등학교에 새로 오신 선생님께 팔아야 해,
그 먼 데서 여기까지 아이들 가르치겠다고 오셨는데 살이 좀 오르면 좋으련만...
뭘 잘 안 드시는지 너무 마르셨어..."

선생님은 할머니를 생각해서 200원에 달걀을 사려고 했지만
알고 보니 할머니는 오히려 선생님을 위해서
손해를 보고 판 것이었습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491 4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89474 내게 좋은 인연이 되어준 사람 2017-02-25 김현
89473 기쁨은 몸에도좋다. 2017-02-24 유웅열
89472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4| 2017-02-24 강헌모
89469 새롭게 거듭날 미래의 꿈을 떠올리세요|1| 2017-02-24 김현
89468 그러려니 하고 살자!|1| 2017-02-24 김현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