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8일 (화)
(녹) 연중 제11주간 화요일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천주교에서 주일을 어떻게 지내는가?

스크랩 인쇄

유웅열 [ryuwy] 쪽지 캡슐

2019-05-19 ㅣ No.95217

주    일

주님께서 부활하신 날

 

주일은 세 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첫째, 주일은 주님께서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신 날입니다.


성경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주간 첫날', 안식일 다음 날 부활하셨습니다.



우리 천주교 신앙의 핵심은 그리스도의 부활에 있습니다.

우리는 주님께서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심으로써 우리 역시

죽음 이후에 부활한다는 것을 굳게 믿고 고백하지요.

 

그래서 주님의 부활을 1년에 한 번 성대하게 기념하는 것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매 주간 주님의 부활을 기념합니다. 그날이

바로 주님께서 부활하신 요일인 '주간 첫날', 바로 일요일입니다.


때문에 주일을 '작은 부활'이라고도 부릅니다.


둘째, 주일은 주님의 '새로운 창조'를 의미하는 날입니다.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주간 첫날'은 하느님께서 어둠에서 세상을

창조하신 첫째 날을 상기시키며 안식일 다음 날인 여덟째 날로서

새로운 창조, 곧 주님의 부활로 이루어진 우리의 구원을 가리킵니다.


셋째, 주일은 안식일과는 구별되며 안식일 규정을 대체합니다. 안식일

은 하느님께서 엿새 동안 세상을 창조하신 다음, 이렛날에는 복을 내리

시어 거룩하게 하시고 쉬신 날입니다.


그래서 유대인들은 주간 마지막 날인 일곱째 날, 토요일(안식일)을 쉬면서

하느님의 창조와 구원을 묵상하며 거룩하게 지내지요. 하지만 주일은 주님

의 부활로 이루어진 새로운 창조를 기념하는 날로서 인간이 하느님 안에서

누릴 영원한 안식을 예고합니다.


이로써 주일은 안식일의 영적인 참의미를 완성하며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더 이상 안식일을 지키지 않고 주일을 지키며 살아갑니다. 이렇듯 주일은

주님께서 부활하신 날이요, 새 창조의 날이며 안식일의 완성으로서 우리는

그날을 모든 날 중의 첫째 날, 모든 축일 중의 첫째 축일, 주님의 날인 주일

이라 부릅니다.


이러한 날이기에 교회는 주일에 금식아나 고행도 중지시키고 거룩한 미사에

의무적으로 참례하는 법을 지키는 것입니다.


"이날은 주님께서 만드신 날 우리 기뻐하며 즐거워하세."(시편118,24)


            고준석 토마스데아퀴노 신부

      주교회의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 부소장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79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95219 [감동 실화] 너무 가슴이 찢어지게 아픈 슬픈이야기 2019-05-20 김현
95218 ★ 신령성체(神領聖體)|1| 2019-05-20 장병찬
95217 천주교에서 주일을 어떻게 지내는가?|1| 2019-05-19 유웅열
95216 ★ [묵주기도의 비밀] 숭고한 기도|1| 2019-05-19 장병찬
95215 그리스도의 몸|1| 2019-05-19 이경숙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