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18일 (금)
(녹) 연중 제19주간 금요일 모세는 너희의 마음이 완고하기 때문에 너희가 아내를 버리는 것을 허락하였다. 처음부터 그렇게 된 것은 아니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4.21."와서 아침을 먹어라 " - 파주 올리베따노 이영근 신부.

스크랩 인쇄

송문숙 [moon6388] 쪽지 캡슐

2017-04-21 ㅣ No.111587

요한 21,1-14(부활 8부 금)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두 번씩이나 발현하셨건만, 제자들은 자신들의 사명을 깨닫지 못했을 뿐 아니라 과거의 생업이었던 고기 잡는 일로 돌아갔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밤새 한 마리의 고기도 잡을 수가 없었습니다. 주님께서는 그들을 사람 낚는 어부로 만들어주셨건만,그들은 자신들의 주제파악을 하지 못하고 엉뚱한 곳에서 그물을 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제, 주님께서는 절망과 실의에 빠져 엉뚱한 곳에 그물을 던지고 있는 제자들의 삶의 현장으로 찾아오시어 말씀을 건네십니다.

 

“그물을 배 오른 쪽에 던져라.”(요한21,6)

 

 

 

그들이 그렇게 하자, 그물이 찢어질 정도로 많이 잡혔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새 날을 열치시고 오시어, 숯불을 피워 고기를 구워서 식사를 준비하시고는 부르십니다.

 

“와서 아침을 먹어라”(요한 21,12)

 

 

 

주님을 먼저 알아본 이는 요한이었지만, 그분께 먼저 달려간 이는 베드로였습니다. 요한은 관조적이고 베드로는 열정적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요한은 사랑을 받은 이가 되고,베드로는 일을 맡은 이는 이가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와서 시중들라고 부르신 것이 아닙니다. 저희에게 시중을 드시려고 부르심입니다. 사랑하시려고 부르심입니다.당신께서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것을 믿게 하고 깨우쳐주고자 하심입니다. 비록 제자들은 당신을 버리고 도망쳤지만, 당신께서는 그들을 소중히 여기십니다.

 

‘숯불에 구운 물고기’는 수난 받으신 당신의 몸을 드러내줍니다. ‘빵’은 찢어지고 바수어진 당신의 몸을 드러내줍니다. 그렇게 부활생명을 담은 사랑의 아침 밥상을 차려주십니다.

 

그러기에, 우리가 할 일은 먼저 당신의 밥상을 받아먹는 일일 것입니다.먼저 베풀어진 당신의 시중을 받는 일, 먼저 베풀어진 당신의 사랑을 먹는 일일 것입니다. 그래야 당신의 색깔을 드러내고, 당신의 향기를 뿜게 될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먼저 알아야하는 것은 당신이 주님이심을 아는 일일 것입니다. 당신의 사랑을 아는 일이요, 그 사랑을 먹는 일일 것입니다. 그래야 그 사랑을 증거 하고 부활생명을 증거 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니, 오늘은 저희의 삶으로 당신께 상을 차려 올려야할 일입니다. 형제를 섬김으로 생명의 밥을 짓고, 말씀의 시중으로 반찬을 마련해야할 일입니다. 희망과 믿음과 사랑의 국을 끓이고, 의탁과 내맡김의 생선을 구워 드려야할 일입니다.

 

 

 

하오니, 주님!

 

이 아름다운 아침, 당신이 차려주신 생명의 밥을 먹고 새로워지게 하소서.

 

배추 잎을 먹고 자란 배추벌레가 배추색깔이듯이, 당신 생명과 사랑을 먹고 자란 제가 종일토록 당신의 색깔을 내고 당신의 향기를 품게 하소서.

 

저의 삶이 당신께 차려 올리는 밥상이 되게 하소서.

 

형제 섬김으로 생명의 밥을 짓고, 말씀 시중으로 반찬을 마련하게 하소서.

 

희망과 믿음과 사랑의 국을 끓이고,의탁의 생선을 굽게 하소서. 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21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