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17일 (목)
(녹) 연중 제19주간 목요일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2월17일(금) 聖 유정률 베드로님 순교하신 날

스크랩 인쇄

정태욱 [uiuihhh8] 쪽지 캡슐

2017-02-16 ㅣ No.110139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2월17일(금) 음1/21

 

聖 유정률 베드로님 순교하신 날

 

     
       
              
             

                                      

                     

 

 

 

                            

                                            

         

                            

        

                

                    
                    
   유정률 베드로
관련

평양

순교일

1866.02.17

             




유정률 베드로님은 평남 대동군 율리면 답현리(畓峴里, 일명 논재)에서 태어나

일찍이 부모를 여의고 짚신을 엮어 팔며 어려운 생활을 하셨다.

1864년경 교리를 배우고
서울로 올라와 주교 장 시므온(베르뇌)님에게서 세례를 받고
고향으로 돌아온 뒤
지난날의 잘못을 뉘우치며 극기하고 인내하는 생활을 하였고,
그의 달라진 모습을 본 아내도 감동하여 입교하게 되었다.
1866년 초 박해가 일어났다는 소문을 들은 유정률님은
친척들에게 세배하면서 자신의 순교를 예감한 듯
“안녕히 계십시오. 지금 헤어지면 언제 다시 뵐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하고 인사하였는데,
과연 그 날 저녁 이웃 마을인 고둔리의 공소에서
교우들과 함께 성서를 읽다가 체포되어
평양 감영으로 끌려가셨다.
유정률 베드로님은 이미 체포된 100여 명의 교우와 함께 문초를 받았고,
다른 교우들은 혹형과 고문을 이기지 못하여 배교하였지만
그는 홀로 신앙을 지켰다.
이에 분노한 감사는 배교한 교우 100여 명을 시켜
그를 세 대씩 때리게 하였다.
결국 체포된 다음 날인 2월 17일,
유정률님은 300여 대의 매를 맞고 30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셨다.

*주교회의 중앙협의회 자료에서 옮김

             

 

 

 

  

 

                                                

                          

                           

 

 

 

          

              

      

                                                                                                                     

짚신을 렦어 팔며 어려운 생활을 하다가 서울에 가서 세례를 받고

고향 평남 대동군에서 신자생활중에 체포되어

평양 감영의 혹독한 고문에 배교한 100여 명 신도들이

강압에 몰려 순서대로 세대씩 내려치는 매에 숨져간

30세의 순교자 성 유정률 베드로 님이시여

님을 기억하는 저희가 배교자의 편에 서는 일이 없이

언제나 주님 안에서 사랑과 평화의 공동체를 이룰 수 있도록
천상 기도의 축복을 보내 주옵소서!....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18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13949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2017-08-16 주병순
113948 내 이름으로 모인 곳(8/16) - 김우성비오신부 2017-08-16 신현민
113947 오늘날에도 그들은 믿지 않는다. 2017-08-16 김중애
113946 ■ 용서와 애정을 쏟는다면 / 연중 제19주간 수요일 2017-08-16 박윤식
113945 그를 타일러라|1| 2017-08-16 최원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