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9월 27일 (일)연중 제26주일 (이민의 날)맏아들은 생각을 바꾸어 일하러 갔다. 세리와 창녀들이 너희보다 먼저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간다.

가톨릭마당

sub_menu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 요셉 신부님의 매일 복음 묵상 - 하느님의 자비를 믿으면 꿈이 먼저 생긴다

134349 김현아 [estherlove] 스크랩 2019-12-05

 

 

2019년 가해 대림 제1주간 금요일



<하느님의 자비를 믿으면 꿈이 먼저 생긴다>

 

 

 

 복음: 마태오 9,27-31





하느님의 아들이며 말씀이신 그리스도

(1540-1550), 모스크바 크레믈린 Cathedral of the Sleeper

 

  

 

 

     

찰스 두히그의 책 습관의 힘은 리자 앨런이라는 여성의 사례로부터 시작합니다. 그녀는 16세부터 술과 담배를 시작했고 항상 비만에 시달렸습니다. 어떤 직장에서도 1년 이상 버틴 적이 없고 항상 빚에 쪼들려야 했습니다. 수치와 무기력감에 걸핏하면 심하게 화를 냈고 침대에 누워 눈물만 흘렸습니다. 급기야 남편도 더 이상 그녀와 살 수 없다며 이혼하자고 하여 절망에 빠졌습니다.

 

그런데 34세가 된 리자 앨런은 여러 의사들에게 인터뷰를 받고 있습니다. 그 지긋지긋한 술과 담배를 끊은 상태이며 빚도 청산했고 집도 장만했으며 건강한 몸매로 마라톤까지 하고 있었습니다. 어떤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요

 

남편의 이혼통보를 받고 리자는 마지막 통장 잔고를 털어 이집트 카이로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피라미드를 직접 보고 죽는 게 소원이었기 때문입니다. 아침에 호텔에서 술이 덜 깬 상태로 담배를 집어 들어 불을 붙였는데 이상하게 고무 타는 냄새가 났습니다. 보니 볼펜에 불을 붙여 빨고 있었던 것입니다. 자신이 미쳐간다는 생각에 침대에서 벌떡 일어날 때 물병이 바닥에 떨어져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주체할 수 없는 짜증이 밀려와 울음이 터졌습니다.

 

샤워를 하고 호텔을 나온 리자는 택시를 타고 피라미드와 스핑크스로 이어지는 비포장도로를 달렸습니다. 그리고 끝없이 펼쳐진 광활한 사막을 바라보았습니다. 광활한 사막을 보며 묘한 욕망이 솟구쳤습니다. 사막이라도 한 번 횡단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긴 것입니다. 그녀는 1년 뒤 사막을 걸어서 횡단할 결심을 합니다. 물론 은행에는 한 푼의 잔고도 없는 상태인데다 뚱뚱한 몸으로 사막을 횡단하는 것은 불가능해보였습니다. 그러나 그녀에게는 정신을 집중할 삶의 목표가 필요했습니다.

 

그 후 6개월 동안 리자는 담배를 끊고 조깅에 매달렸습니다. 그 덕분에 식습관이 바뀌었고 일을 대하는 자세와 수면을 취하는 방법도 달라졌습니다. 덩달아 통장에는 돈이 쌓여갔습니다. 일과도 달라졌고 미래 계획도 바뀌었습니다. 다시 학교에 돌아가 공부를 시작했고 집을 마련했으며 다른 남자를 만나 약혼까지 하였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뇌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의 연구 대상으로 선발되게 된 것입니다.

 

리자 앨런이 걸어서 사막을 횡단하였을까요 아닙니다. 횡단하기는 하였습니다. 그때는 몰랐지만 사막을 횡단하는 상품이 있었던 것입니다. 11개월 후 다시 돌아온 리자는 6명의 여행객과 함께 에어컨은 물론이고 마실 것과 먹을 것을 잔뜩 싣고, 천막과 지도, GPS와 송수신 겸용 무전기까지 설치된 대형 자동차로 즐거운 마음으로 사막을 횡단하였습니다.

 

리자 엘런을 통해 우리는 삶의 목표가 오늘 하루를 살아가는 자세를 결정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어떤 사람은 삶의 목표가 있고 어떤 사람은 그저 하루하루를 견디듯 살아가는 것일까요

 

 

사막에 떨어져있는 스마트폰이 사람이라고 생각해보겠습니다. 두 스마트폰이 있는데 하나는 그냥 생겨났다고 믿고 하나는 누군가에 의해 창조되었다고 믿습니다. 그냥 생겨났다고 믿는 스마트폰은 목표를 가질 수 없습니다. ‘그냥생겨났으니 생겨난 이유가 있을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창조되었다고 믿으면 그 창조자가 목적을 가지고 만들었음을 믿습니다. 그래서 자신을 어떤 목적으로 창조했는지를 끊임없이 찾습니다.

 

 

부모가 자녀를 낳을 때 대충 살다 죽으라는 마음으로 낳을까요 잘 살고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낳습니다. 무언가를 창조할 때는 그 창조된 것이 가치 있어지기를 바랍니다. 화가가 세계에서 가장 가치 없는 그림을 그려야겠다.’라는 마음으로 그림을 그리지는 않습니다. 모든 창조자는 자신이 창조하는 것이 더 가치 있게 쓰이기를 원하며 피땀을 쏟습니다. 하느님도 인간을 만드실 때 같은 마음이셨을 것입니다. 창조하는 것 자체가 자신의 땀과 피를 쏟는 사랑입니다.

 

 

아담과 하와가 에덴동산에서 쫓겨난 것은 이런 하느님의 사랑과 자비를 믿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에덴동산의 모든 동물들에게 이름을 지어주라는 귀한 소명을 저버리고 열매나 따먹는데 시간을 허비했습니다. 오늘 하루의 시간을 허비하는 사람은 그래서 하느님의 자비를 믿지 않는 사람인 것입니다. 하느님의 자비를 믿으면 하느님께서 나에 대한 계획을 찾고 그 목적대로 오늘 하루를 충실히 살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하느님께서 사랑으로 나를 창조하셨다는 것을 믿으면 반드시 그 믿음에 걸맞은 소망이나 도달하고 싶은 꿈을 갖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두 소경은 예수님을 따라오며 다윗의 자손이시여, 저희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라고 외칩니다. 하느님을 자비로우신 분으로 여기니 원하는 것이 생기는 것입니다. 그들에게는 눈을 뜨는 소망이 생겼습니다. 예수님은 너희가 믿는 대로 되어라.”고 말씀하시며 그들의 눈을 치유해주십니다. 모든 삶의 기적은 나를 창조하신 분이 자비로운 분이셔서 나는 반드시 좋은 이유가 있어서 창조된 것이라는 믿음에서 시작됩니다. 그래서 꿈이 없는 사람은 믿음도 없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비밀이 곡해되어 당신이 병을 치유해주는 것에 이용당할까봐 아무도 이 일을 알지 못하게 조심하여라.”고 당부하십니다. 실제로 유다인들은 예수님께서 자신들에게 도움이 되어주지 않자 그분이 마귀를 쫓아낼 때 사탄의 힘으로 그러는 것이라고 몰아붙입니다. 그러나 하느님을 믿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청을 들어주시지 않더라도 그것은 하느님의 자비하신 뜻이기에 그분을 찬미합니다. 핵심은 하느님의 자비를 믿느냐, 믿지 않느냐에 있습니다.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인물들은 모두 각자가 믿는 하느님께서 자비하신 분임을 믿는 사람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