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19년 7월 20일 (토)연중 제15주간 토요일예수님께서는 예언을 이루시려고 당신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지 말라고 엄중히 이르셨다.

가톨릭마당

sub_menu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그대의 존재 그 자체가 행복이다.

129910 김중애 [ji5321] 스크랩 2019-05-24

 


그대의 존재 그 자체가 행복이다.

그냥 침묵 속으로

들어가고 싶은 날이 있다.

어느 누구에게도

손 내밀기 싫은 날이 있다.

나만 아프면 그만이지...

남에게까지

동화시키고 싶지 않은 마음

그저 그런 날이 있다.

마음이 답답하면 침묵 속으로

그래요....

그 무언의 침묵이

오히려 자신을 위해서

한 단계 더 성숙해질 수 있는 날이

될 수도 있겠지.

비 온 뒤의 갠 하늘

그리고 아픔 뒤에 오는 성숙함

이 모든 것이 인생을 살면서

느끼는 진한 생의 아픔은 아닐지...

나만이 내 아픔의

모든 것을 가진 듯하지만

그래도 돌아보면

수없이 많은 아픔을 가지고도

침묵으로 오늘을

살아가는 많은 이들이 있겠지.

그런 무언의 침묵 속에서

삶의 아픔을 느끼며

그들을 이해하고

나 자신을 용서하며

삶의 숭고함을,

아픔을 다시한번 되새기며

자신을 다독이며 살아가는 것이

인생이 아닌가 싶고.

그래요....

힘들 때 일수록 마음을

다시한번 정리하며

누군가를 위해서 입가에

잔잔한 미소를 띨 수 있는

여유를 가져야 하겠지.

놓여진 현실이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참을 수 있는 여유와

아픔을 가질 줄도 아는

정리된 순수함이 필요할지도 모르죠.

그대의 존재로 누군가가 행복을 느낀다면

그대의 존재 그 자체가 행복이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 688 1

추천  3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