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해요, 감사 사랑 나누기느낌과 체험을 나누어요

고마운 친구들

인쇄

김희정 [maria091219] 쪽지 캡슐

2020-12-06 ㅣ No.19

해미성지에서 자라고

함께 학교에 다녔고

내가 가톨릭에 오고나서

노현자 마르타의 집은 해미 읍내리 공소

김희경 엘리사벳의 집은 해미 대곡리 공소

이런 사실을 늦게 알았습니다.

자랑거리가 생각하는데 그것을 오롯이 하느님께 봉헌하고

아무 말이 없었던 두 친구들.

두 친구의 가정에 하느님의 은총과 평화가 있기를 빕니다.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이를 위하여 빌어주소서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이를 위하여 빌어주소서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이를 위하여 빌어주소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7 0

추천 반대(0)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20 고마운 친구의 건강회복을 기원합니다. 2020-12-09 김희정
19 고마운 친구들 2020-12-06 김희정
18 네이버 밴드 '가톨릭 사랑방' 2019-12-02 김희정
17 CPBC 라디오 드라마 '바보 김수환' 2019-03-06 김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