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기경님께 드리는 사랑의 편지

사랑하는 친구들에게

인쇄

김수환추기경 [cardinal] 쪽지 캡슐

2000-03-20 ㅣ No.1382

  사랑하는 친구들에게

 

 

  친구들 안녕하십니까?

지난 월요일 저녁엔 그동안 들어온 편지의 답을 썼습니다. 한 열통이 넘을까?... 그런데 9시경, 커서가 어디론가 사라지는 Computer 다운이 되었습니다.

그 시간에 너무 많은 이들이 Computer를 사용하였기 때문이라고 했는데

결국은 애써 쓴 편지의 답장을 다 날려버리고 말았습니다.

평소에 조금 아프던 팔목이 다음 날 더 심해져서 물리치료를 받으러 갔더니 치료를 담당하는 선생님이 Computer 때문이라고 - 팔목사용 금지령을 내렸습니다. 오늘 이 답은 우리 수녀님이 대신 치는 것입니다.

 

  이제 제가 여러분이 쓰는 사랑의 편지에 답을 쓰지 못하게 되어 이 게시판을 닫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동안 여러분이 내게 준 그 사랑에 어떻게 보답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또 언제나 나를 위해 바쳐준 기도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여러분을 기도속에 기억할 것입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그 하느님은 우리를 가이없이 사랑하십니다. 그 사랑속에 사십시요. 그러면 빛속에 살게 됩니다.

특히 이 사순절에 주님과 함께 기쁘게 십자가의 길을 갑시다.

그러면 주님과 함께 부활의 기쁨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 주님의 은총속에 부디 건강하십시요.

  안녕히......

 

 

                      

                                       2000. 3. 20

                                       혜화동 할아버지

 



7,966 24

추천 반대(0)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384 아픈 팔목, 얼른 나으셔요!|2| 2000-03-20 김성진
1383 추기경님... 2000-03-20 김승연
1382 사랑하는 친구들에게|24| 2000-03-20 김수환추기경
1381 오래간만에 인사드립니다. 2000-03-19 한국가스연
1380 소식드립니다 2000-03-19 김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