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성당(明洞聖堂) 농성 관련 게시판

9월 10일(금)-14일(화)

인쇄

정성환 [franco2] 쪽지 캡슐

1999-09-14 ㅣ No.169

9월 10일(금)

 

  미아 1-1지구 재개발지역 재산보호위원회 500여명이 명동성당 시위를 무사히 마치고 17:00쯤 자진 해산했다. 그동안의 경과와 성과와 그 밖의 여러가지를 들으려 했지만 오늘 피정을 가는 날이라 피정 끝(9월 17일)나고 다시 만나자고 한 후, 헤어졌다. 아무쪼록 어떠한 성과라도 있었으면 좋겠다.

 

  천주교 인권위원회 사무국장이 17:20경 전화를 했다.

동티모르에 관련해 인권위원회가 성명을 발표하고 후속 일을하기 위해 상의할 일이 있다는 것이다. 피정 때문에 다른 신부님과 상의하라고 한 후 전화를 끊었다.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 사무국장이 17:30경 찾아왔다.

피정을 가기전에 몇가지 조취를 취해 달라는 것이다. 먼저 "국가보안법 철폐"에 관한 현수막을 걸었으면 한다는 것과, 성모동산에서 매일 20:30에 국가보안법철폐를 위한 시국미사를 봉헌하는 일에 대한 것이다. 현수막은 사무장에게 상의해서 걸고, 미사는 계속봉헌해도 되니, 다른 협조사항이 있느냐고 물었다. 다른 협조사항은 없다고 했다.

 

9월 11일(토)-13일(월)

 

  별다른 일은 없이 평소와 같은 일의 반복이었단다.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의 "국가보안법철폐를 위한 단식기도회"장에 격려차 찾아온 것 이외에는 큰 변화는 없었다고 한다.

 

  13일(월)에는 삼청교육 피해대책위원회의 철수를 약속한 날이다. 그 경과에 대해서는 아직 잘 모르겠다.

 

9월 12일(화)

 

  "민혁당 조작에 대한 공안세력 분쇄를 위한 기자회견"이 준비되고 있다.

민혁당 사건이 보도된 직후, 이것으로 인해 여러가지 문재들이 파생되리라고 생각은 했지만 이제부터 시작인가 보다 하는 생각이 든다.

 

  한쪽에서는 국가보안법철폐에 대해 또 한쪽에서는 간첩사건으로..........

이럴때 일수록 국민들 모두는 정신을 바짝차리고 그 흐름에서 옳고 그름을 판단해야 할 것이다. 그동안 수 없이 많은 이러한 일들의 반복속에서 우왕자왕하지 않았던가..!

 

  하느님!

  참된 지혜를 주시어 무엇이 진실인지를 가려 알 수 있게 하시고

  일치를 이루어 정의를 올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이끌어주소서.

 

  (제가 17일까지 피정 중이어서 정확한 소식은 17일 이후에 종합 정리

  해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들께 죄송합니다. 시국에 대해

  기도부탁드립니다.)



522 0

추천 반대(0)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71 하나된 마음이란.. 1999-09-18 이지현
170 천막없는 성당이 되길 빕니다. 1999-09-14 이순옥
169 9월 10일(금)-14일(화) 1999-09-14 정성환
168 수고 많으십니다 1999-09-10 김태원
167 9월 9일(목) 1999-09-09 정성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