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aSacra 게시판

찔레꼿

인쇄

윤강모 [5709] 쪽지 캡슐

2007-01-11 ㅣ No.544

 

 
찔레꽃 - 이은미 엄마 일 가는 길엔 하얀 찔레꽃 찔레꽃 하얀 잎은 맛도 좋지 배고픈 날 하나씩 따 먹었다오 엄마엄마 부르며 따 먹었다오 밤 깊어 까만데 엄마 혼자서 하얀 발목 아프게 내려 오시네 밤마다 꾸는 꿈은 하얀 엄마 꿈 산등성이 너머로 내려 오시네 가을 밤 외로운 밤 벌레 우는 밤 주가지 뒷산길 어두워질 때 엄마 품이 그리워 눈물 나오면 마루 끝에 나와 앉아 별만 셉니다


747

추천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546 무지카사크라 신임단장 선출 가톨릭신문 2007-01-31 심병섭
545 2007 필리핀 마드리갈 싱어즈 2007-01-15 박영소
544 찔레꼿|2| 2007-01-11 윤강모
543 차량배치 2007-01-08 한미애
542 LT 후보지 목록 2006-12-19 한미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