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1일 (금)
(녹) 연중 제13주간 금요일 튼튼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다.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영화ㅣ음악 이야기 영화이야기ㅣ음악이야기 통합게시판 입니다.

어머니의 가르침 ...

스크랩 인쇄

강태원 [lion77] 쪽지 캡슐

2022-01-23 ㅣ No.32010



 

 

 

어머니의 가르침!

 

어느 시골의 총각 선생님이

출근길에 시냇물을 건너고 있었다.

그런데 징검다리를 잘못 밟아

신발과 바지가 물에 흠뻑 젖어버리고 말았다.

 

때마침 고향에서 오신

어머니께서 집에 머물고 계셨다.

그가 어머니에게 되돌아온 이유를

말씀드리자 어머니가 물으셨다.


네가 밟았던 잘못 놓인 돌은 바로 놓았느냐?”

미처 그 생각은 하지 못했습니다.”

 

그런 식으로 해서 어떻게 아이들을 가르치며

존경 받는 선생이 되겠다고 그러느냐?"

어머니는 손을 흔들며 덧붙여 말하길...

얼른 가서 돌을 바로 놓고 오너라.

그리고 옷을 갈아입도록 해라.”

어머니의 말씀이

조금 야속하게 들리기는 했지만

백번 생각해도 옳은 말씀이었다.

 

그는 얼른 가서 잘못 놓인 돌을 바로 놓고 돌아왔다.

이후 그는 무슨 일을 하든지

어머님의 사료 깊은 사랑의 말씀을 따라

늘 '돌'을 바로 놓는 마음으로 임했다고한다.

 

요즘,윤리나 도덕을 무시하고 ...능력만 

큰일을 한다고 하는 사람들!...

과연 '돌'을 바로 놓을수 있는지 묻고싶다?”


그후 그는 존경받는 훌륭한 분이 될 수 있었다고한다.

그가, 바로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89 6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