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18년 11월 20일 (화)연중 제33주간 화요일사람의 아들은 잃은 이들을 찾아 구원하러 왔다.

가톨릭마당

sub_menu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연중 제32주일. 2018년 11월 11일).

124973 강점수 [sooyaka] 스크랩 2018-11-09

 

연중 제32주일. 20181111.

마르 12, 38-44.

 

오늘 복음은 유대교의 율사(律士)와 가난한 과부 한 사람을 대조해 보입니다율사는 거짓 신앙인의 표본(標本)이고과부는 참 신앙인의 귀감(龜鑑)으로 나타납니다율사는 사람들과 다른 복장(服裝)을 하고, 그들로부터 인사 받기를 좋아하며, 모임에서는 윗자리를 차지합니다그들은 과부, 곧 약자들의 가산(家産)을 등쳐먹고, 남에게 보이기 위해 길게 기도합니다율사는 하느님을 빙자하여 사람들로부터 대우받으며, 많은 수입(收入)을 올려 재물을 늘리는 그 사회의 기득권자입니다그러나 오늘의 복음에서 예수님이 주목하신 가난한 과부는 렙톤 두 닢, 곧 그 시대 통용되던 화폐(貨幣)의 최소 단위인 동전(銅錢) 두 닢을 헌금한 사람입니다예수님은 저 가난한 과부가...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궁핍한 가운데에서 가진 것을, 곧 생활비를 모두 넣었다.”고 말씀하십니다그 시대 과부는 노동력을 지닌 남편이 없어서 경제적으로 궁핍한 사람입니다그런 과부가 하느님을 생각하며 가진 것을 모두 헌금함에 넣었습니다그가 믿는 하느님은 관대하신 분, 그래서 자기도 관대하게 행동하였습니다.

 

율사는 유대교 안에서 하느님에 대해 가르치던 사람이지만, 실제로 오늘 복음이 이야기하는 율사는 자기 자신을 가장 소중히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자기가 사람들로부터 대우받아야 하고, 자기가 재물도 많이 가져야 합니다그는 사람들로부터 존경받기 위해 처신합니다. 입으로는 하느님을 말하지만, 그 마음은 인간의 욕심을 넘어서지 못합니다오늘의 과부는 사람들의 존경을 받을 신분(身分)도 아니고, 가진 재물도 없습니다그러나 그는 자기 자신만을 생각하는 경지(境地)를 넘어섰습니다그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하느님입니다하느님이 은혜롭고 관대하신 분이라, 자기도 은혜롭게 또 관대하게 처신하려 합니다.

 

하느님은 계시고, 우리의 생애가 끝나면, 그분 앞에서 우리의 삶을 정산(精算)하리라는 것을 우리는 압니다그러나 그것이 하느님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전부라면, 하느님은 현재 우리의 삶에는 계시지 않습니다그 하느님은 우리가 죽어서나 만날 분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현재도 하느님이 우리와 함께 계신다고 가르쳤습니다그래서 그분은 하느님의 나라를 살라고 선포하셨습니다.히브리서현재 보이지 않는 분을 보고 있는 듯이”(11,27) 사는 그리스도 신앙인이라고 설명합니다.  하느님은 보이지 않지만, 우리 삶의 원천으로 우리 안에 살아 계십니다우리는 그분이 하시는 일을 배워 실천하며 그분의 자녀 되어 삽니다그분은 자비롭고 사랑하시는 분이시기에, 그 자비와 사랑을 우리가 실천할 때, 그분은 우리 생명의 원천, 우리의 아버지로 우리 안에 살아계십니다.

 

가진 것을 모두 헌금함에 넣은 오늘 과부의 이야기를 교회에 헌금 많이 바치라는 뜻으로 해석하지 말아야 합니다예수님은 유대교 회당(會堂)의 헌금수입에 관심을 전혀 갖지 않은 분이십니다오히려 예수님은 유대교 당국이 성전이나 회당에서 사람들에게 헌금을 강요하는 것을 비판하셨습니다사람은 자기 힘으로 재물을 모아서 이 세상에서 삽니다현대인은 그것을 위해 저축도 하고 보험에도 가입합니다이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으로 당연한 일입니다그러나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이 칭찬하신 것은 자기가 가진 돈으로 자기 미래(未來)를 보장하려 들지 않고, 하느님을 생각하며 자기의 손안에 있는 것마저 선뜻 내어놓는 관대한 그 여인의 마음입니다예수님은 그 관대함 안에 하느님의 일을 보셨습니다.

 

그리스도신앙인은 모든 것을 하느님에게 맡기고, 자기의 생계(生計)를 위해 노력하지 않는 사람이 아닙니다바울로 사도는 서간에서 이렇게 권고합니다.  “제 할 일을 하는 것 그리고 제 손으로 일하는 것을 자랑으로 여기시오.”(1데살 4,10-11).  “누구든지 일하기 싫으면 먹지도 마시오.”(2데살 3,10).  하느님을 믿는다고, 인간으로 자기가 할 일을 소홀히 하는 사람에 대한 경고(警告)말씀입니다. 신앙인은 생활인으로 자기가 할 일을 당연히 합니다. 신앙인은 자기가 처한 여건에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또 자기와 이웃의 생활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합니다신앙인은 하느님만 생각하고 인간으로 자기 할 일을 소홀히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더 나은 세상과 더 나은 생활 여건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창조하시는 하느님의 일을 실천하는 것입니다.창세기는 하느님이 인간을 당신의 모습대로 창조하셨다.”(1,27)고 말합니다인간은 자기의 창의력을 살려서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일하도록 창조되었습니다우리의 그런 노력은 인류와 이웃을 위한 사랑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우리의 욕망에만 집착하면, 자신을 벗어나지 못하는 소인(小人)이 됩니다대의(大義)를 살려 일하는 사람은 모든 사람에게 도움이 되게 노력합니다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이 비난하시는 율사는 자기만 생각하는 소인입니다그는 하느님과 인류를 보지 못하고 자기가 누리는 것에만 골몰합니다.

 

돈과 명예가 나빠서가 아닙니다그런 것에 대한 집착은(執着) 인간을 자유롭지 못하게 합니다곧 하느님의 자녀로서 자기의 이웃을 위해 할 일을 다 하지 못하게 한다는 말입니다.  하느님을 아버지라 부르는 그리스도신앙인은 재물과 명예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 하느님의 자유를 살기 위해 노력합니다하느님의 사랑과 자비를 실천하는 사람이 자유로운 사람입니다. 요한복음서8장에는 간음하다 잡힌 한 여인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율법의 이름으로 그 여인을 돌로 치려는 유대인들의 무자비한 손아귀에서 그 여인을 구출한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할 것이다.”(32).   이웃을 살리고 돕는 마음에 진리가 있고, 그런 마음이 참으로 자유로운 하느님 자녀의 마음이라는 말씀입니다.

 

그리스도신앙인은 하느님을 자기 삶의 원천(原泉)으로 삼고, 그분의 진리를 배우는 사람입니다하느님은 자비롭고 사랑하십니다. 그것이 진리입니다예수님은 그 자비와 사랑을 사셨습니다. 병든 이를 고쳐주고, 죄인에게 용서를 선포하면서, 예수님은 자비와 사랑을 실천하셨습니다그 실천 때문에 그분은 그 시대 유대교 기득권자들로부터 죄인으로 판단 받고 십자가에 처형되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과부의 헌금을 칭찬하셨습니다그 여인의 작은 실천에 예수님은 하느님의 자비와 사랑을 읽었습니다그 여인은 베푸시는 하느님을 따라 그분의 관대하심을 실천하였습니다하느님이 관대하셔서 예수님도 관대하게 행동하셨습니다신앙은 하느님을 빙자하여 사람들로부터 대우받고, 치부(致富)하며 사는 길이 아닙니다하느님을 가르친다면서 인간이 행세하지 않습니다그것은 소인배(小人輩)들이 꿈꾸는 신앙입니다. 하느님을 찾고, 배우는 사람은 그런 소인배가 아닙니다. 하느님의 자비와 사랑을 실천하는 그리스도신앙인입니다하느님은 그런 자유로운 마음 안에 그 자유의 원천으로 살아 계십니다.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

 

요즘 트위터 페이스북 더보기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 477 0

추천  1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