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19년 7월 17일 (수)연중 제15주간 수요일지혜롭다는 자들에게는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셨습니다.

가톨릭마당

sub_menu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연중 제15주일. 2019년 7월 14일).

131044 강점수 [sooyaka] 스크랩 2019-07-12

 

연중 제15주일.  2019714.

루가 10, 25-37. 신명 30, 10-14.

 

오늘 복음은 어떤 율법교사 한 사람이 예수님에게 질문하였고, 예수님이 답하시면서 발생한 이야기입니다율법교사는 유대교 사회의 기득권층에 속합니다그는 무엇을 배우는 사람이 아니라율법에 대해 가르치는 사람입니다따라서 복음서는 오늘 율사가 예수님에게 질문한 것은 그분을 시험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합니다그 질문은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느냐는 것이었습니다예수님은율법서에 어떻게 되어 있느냐고 물으십니다율사는구약성서를 인용하여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했다고 답합니다예수님은 그대로 실천하라고 말씀하십니다그러자 율사는 자기가 사랑해야 할 이웃이 누구냐고 다시 묻습니다그러자 예수님은 착한 사마리아 사람의 이야기를 하십니다.

 

어떤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예리고로 내려가다가 강도들을 만났습니다강도들은 그가 가진 것을 모조리 빼앗고, 그를 때려 초주검으로 만들어놓고 가버렸습니다마침 어떤 사제가 그 길로 내려가다가 그 사람을 보고 피해서 지나갔습니다레위도 거기까지 왔다가 그 사람을 보고 피해 갔습니다. 드디어 사마리아 사람이 등장합니다그는 강도 맞아 반쯤 죽게 된 사람을 보자 가엾은 마음이 들어, 가까이 가서 기름과 포도주로 치료해주고, 그를 나귀에 태워 여관으로 데려 가 간호해 주었습니다다음날 그는 여관 주인에게 돈을 주면서 간호를 부탁합니다비용이 더 들면 돌아오는 길에 갚아주겠다고도 말합니다. 그  사마리아 사람은 강도 맞은 사람을 위해 자기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하였습니다그 이야기를 하신 다음예수님은 그 율사에게 물으십니다.  ‘너는 세 사람 가운데에서 누가 강도를 만난 사람에게 이웃이 되어 주었다고 생각하느냐’ ‘그에게 자비를 베푼 사람이라고 율사가 대답하자예수님은 가서 너도 그렇게 하라.’고 말씀하십니다율사의 질문은 사람이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 사랑해야 하는 대상이 누구인지를 묻는 것이었습니다예수님은 그 이야기에 나온 사마리아 사람과 같이, 자기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을 가엾이 여기고, 돌보아주어 그에게 이웃이 되어 주라고 말씀하십니다.

 

오늘의 이야기에 나오는 사제는 성전(聖殿)에서 성무(聖務)를 하는 사람입니다레위는 사제를 도와서 역시 성전의 성무에 종사하는 사람입니다그들은 하느님을 위해 일한다고 알려진 사람들입니다그들에게 성전과 율법은 대단히 중요합니다성전은 돌보아 주고 가엾이 여기는 선하신 하느님’(탈출 33, 19)이 이스라엘과 함께 계시다는 사실을 상징하는 건물입니다율법은 하느님이 이스라엘과 함께 계시기에 하느님의 선하심을 사람이 어떻게 실천해야 하는지를 가르치는 생활지침입니다.

 

사제와 레위는 하느님을 섬기는 일을 전담한 이들입니다. 그들은 하느님에게 사람들이 제물을 봉헌하게 하면서 성전에서 일합니다그들은 그들에게 맡겨진 일 때문에 사람들 앞에 우월감(優越感)을 가졌습니다그들이 하느님을 배경으로 우월감을 가지면서 그들이 말하는 하느님은 사람들 위에 무섭게 군림하는 분이 되었습니다율사와 사제들은 율법과 제물봉헌에 충실하지 못한 사람들을 하느님이 엄하게 벌하신다고 가르쳤습니다그들이 믿고 있는 하느님은 사람을 돌보아주지도 않고, 가엾이 여기지도 않으며, 선하지도 않습니다오늘 복음의 이야기에서 사제와 레위가 강도 맞은 사람을 돌보아주지도 않고, 가엾이 여기지도 않는 것은 그들이 믿고 있는 하느님이 율법 지킬 것과 제물 바칠 것만 바라보는 존재이기 때문입니다그러나 사마리아 사람은 예루살렘의 성전과 이스라엘의 율법에 대해 잘 모릅니다.  그는 강도 맞아 초주검이 된 사람을 보고 그를 가엾이 여겼습니다그리고 그는 그 사람을 위해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면서 그 사람의 이웃이 되어 주었습니다.

 

인간이 만든 성전과 인간이 만든 율법입니다함께 계시는 하느님을 사람들이 깨닫게 하기 위해 사람들이 만든 것입니다그러나 사제와 율사는 성전과 율법의 중요성을 강조한 나머지,  ‘돌보아주고 가엾이 여기는’, 선하신 하느님을 잊어버렸습니다예수님은 이스라엘의 원초적(原初的) 체험, 돌보아주고 가엾이 여기시는 하느님을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셨습니다그 하느님이 우리 안에 살아계시게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이웃을 돌보아주고 가엾이 여기는 일을 실천하는 우리의 삶 안에 하느님은 살아계십니다그것이 하느님의 나라입니다.

 

함께 계시는 하느님이 자비롭고 불쌍히 여기는 분이라, 예수님은 사람들에게 자비를 실천하고 그들을 불쌍히 여기셨습니다예수님이 주신 유일한 계명은 서로 사랑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내가 여러분에게 명하는 바는 이것입니다. 여러분은 서로 사랑하시오.”(요한 15, 17)  하느님의 생명이 하는 일을 알려주고, 실천한 예수님이었습니다초기신앙인들이 그분을 하느님의 아들이라 고백한 것은 그분이 하느님의 생명을 충만히 사셨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예수님은 당신이 사람들을 불쌍히 여기고 고치고 살리셨듯이우리도 그렇게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그 사랑이 그리스도인의 정체성(正體性)입니다.  “그대들이 서로 사랑을 나누면 모든 사람이 그것을 보고 그대들이 내 제자라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요한 13,35). 예수님의 말씀입니다오늘의 사마리아 사람과 같이, 자기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최선을 다 해 이웃이 되어 주는 것이 사랑입니다자녀가 도움을 필요로 할 때부모는 자녀를 사랑하기에 최선을 다 합니다바울로 사도의 말씀입니다.  “그것은 문자의 계약이 아니라 영의 계약입니다문자는 죽이지만 영은 살립니다.”(2고린 3, 6).  사랑은 문자인 율법에서 나오지 않습니다.

 

문자는 죽입니다성전과 율법에 충실한 오늘 복음의 사제와 레위는 초주검이 된 사람을 버려두고 갔습니다강도 맞은 사람을 돌보아주고 살리라는 말은 율법의 문자에 없습니다이렇게 문자는 죽입니다율법을 모르는 사마리아 사람은 강도 맞아 죽게 된 사람을 보자 그를 가엾이 여겼습니다. 그리고 최선을 다 해 그를 살렸습니다. 그는 하느님이 하시는 일을 한 것입니다하느님은 교회의 법이나 신심행위와 같은우리가 계획하고 만든 일 안에, 우리 계획의 산물(産物)로 살아계시지 않습니다하느님은 자비로운 선한 마음 안에 살아계십니다자비와 가엾이 여김은 우리가 모르는 것이 아닙니다오늘 제1독서로 들은 신명기는 말합니다. “말씀은 하늘에 있지 않다...그것은 너희와 아주 가까운 곳에 있다. 너희 입에 있고 너희 마음에 있다.”  불쌍히 여김과 가엾이 여김은 사마리아 사람의 마음에도 우리의 마음에도 있습니다그것을 우리가 실천하면, 하느님의 숨결이 우리 안에 살아 계시고, 우리는 하느님 아버지의 자녀가 됩니다.

                                 서 공석 신부님의 강론.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 305 0

추천  1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