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백) 2020년 9월 23일 (수)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 기념일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고 병자들을 고쳐 주라고 제자들을 보내셨다.

가톨릭마당

sub_menu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 요셉 신부님의 매일 복음 묵상 - 불평의 동의어는 책임회피다

139332 김현아 [estherlove] 스크랩 2020-07-06

 

 

2020년 가해 연중 제14주간 화요일



<불평의 동의어는 책임회피다>

 

 

 복음: 마태오 9,32-38


 


성모자


부티노네(Butinone) 작, (1490), 밀라노 브레라 미술관 


 

         

 

        

우리는 하루에도 알게 모르게 평균 30번 내외의 불평을 한다고 합니다. 불평은 얼핏 지금의 안 좋은 상황을 바꾸어보려는 것처럼 보이나 실상은 지금 상황에 안주하려는 의도가 깔려있습니다. 남 탓하며 자신이 책임지려 하지 않는 것입니다. 지금 상황을 변화시키려면 불평이 아니라 반성을 해야 합니다. 불평은 지금 닥친 상황에 나의 탓이 없다고 말하는 책임회피입니다.

 

 

영화 뷰티풀 마인드’(2001)게임 이론으로 1994년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실존 인물 존 내시의 삶을 그렸습니다. 게임 이론은 인간관계 안에서 어떠한 선택을 하며 살 것인지를 수학적으로 풀어내었습니다. 그가 수학자이면서 인간관계에 집중했던 이유는 아마도 인간관계가 원활하지 못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는 감수성이 부족한 사람이었습니다.

 

위대한 수학자였던 그는 어느 날 정부 요원에 의해 암호 해독을 하는 일을 비밀리에 수행합니다. 그런 중에 죽음의 위협도 감수해야 했습니다. 이런 와중에 힘이 되어주는 유일한 친구가 한 명 있었습니다. 아내도 이해해주지 못하는 이런 상황을 그 친구만 이해해주었고 그의 딸도 존 내시의 편이 되어주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그렇게 믿었던 친구가 배신하고 존 내시를 정신병원에 가두었습니다. 배신감을 느낀 내시는 크게 분노합니다. 자신이 나라를 구하는 일을 하는데 너무 방해가 많은 것입니다. 정신병원에서는 그가 정신분열과 피해망상증을 겪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사실이었습니다. 정부 요원이나 친구, 그리고 여자아이는 자신의 눈에만 보이는 허상이었습니다. 남편의 전쟁놀이에 참다못해 집을 떠나려는 아내 앞에서 그는 차를 멈추어 세웁니다. 그리고 말합니다.

아이가 자라지 않아!”

 

정신병원에서 나온 지 몇 년이 지났는데도 여자아이는 자라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는 그 세 명의 허상이 자신에게만 보이는 것을 인정합니다. 그리고 연구를 계속합니다. 그렇게 나중에 노벨상을 받게 됩니다.

 

그런데 그것들이 허상임을 인정했을 때 그것들의 존재가 사라졌을까요 아닙니다. 존 내시는 그것들을 보며 평생을 함께 살아야 했습니다. 그러나 불평하지 않았습니다. 받아들였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가야 할 길을 갔습니다. 자신이 할 일을 하지 않게 만드는 핑계거리에 자신을 던지는 것을 멈춘 것입니다. 불평하지 말고 내가 할 일을 찾아야합니다.

 

현재의 처지를 주위의 사람들에게 불평하는 것은 나는 나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겠다.”라고 선언하는 것입니다. 아담이 하와에 대해 불평하고 그런 하와를 만들어준 하느님께 불평했을 때 그는 죄에서 돌아설 마음이 있었을까요 자신의 처지를 정당화하면서 변화할 마음이 없음을 보여준 것입니다. 하느님은 그런 아담을 그 자리에 계속 두실 수 없으셨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바리사이들은 마귀를 쫓아내시는 예수님을 보며 이렇게 말합니다.

저 사람은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

이렇게 함으로써 자신들이 마귀를 쫓아내지 못하는 것이 정당화됩니다. 자신들은 마귀의 힘을 빌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아무것도 할 필요가 없습니다. 자신을 책임질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만약 그런 불평을 하지 않았다면 어떤 마음이 들까요

나라도 저들을 위해 무언가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아담이 불평을 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하와의 탓도, 주님의 탓도 아님을 인정하면 어떻게 될까요 자신을 변화시키는 일만 남게 됩니다. 이것이 반성입니다. 불평하며 동시에 반성할 수 없습니다. 그러니 불평은 변하지 않으려는 책임회피에 불과합니다.

예수님은 이런 처지에 이렇게 하라고 권하십니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그러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불평하지 말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하라는 뜻입니다. 자신이 좋은 일꾼이 되지 못하면 일꾼을 보내 달라고 청이라도 하라는 것입니다. 남편이 마음에 안 들면 불평하지 말고 남편이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하라는 것입니다. 본당 사제가 마음에 안 들면 불평하지 말고 더 좋은 목자가 될 수 있도록 청하라는 것입니다. 불평하면 결국 아무것도 하지 않게 됩니다.

 

 

제가 신학생 때 거의 무전 여행하다시피 하며 우리나라를 조금 돌아다닌 적이 있었습니다. 한번은 포항의 구룡포 성당 유아실에 몰래 들어가서 밤을 지낸 적이 있습니다. 늦은 밤이라 아무도 없어서 빨리 자고 빨리 나오면 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문제는 모기였습니다. 불을 켜고 모기를 잡을 수도 없었습니다. 몰래 들어온 것이 들통나기 때문입니다. 얼굴이 비뚤어질 정도로 밤새 모기에 물렸습니다. 어떻게 참았을까요

아이, 왜 이렇게 모기가 많아!”

 

밤새 불평하며 참았습니다. 불평은 지금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불평하면 아무 발전이 없습니다. 그냥 물리면서 버티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나의 탓은 하나도 없고 그래서 발전도 없습니다. 불평하지 않는 습관을 들입시다. 40일 동안 불평하지 않으면 습관이 된 것입니다. 달력에 동그라미나 엑스 표를 하며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습관은 두 번째 천성입니다. 불평하는 사람은 자기의 인생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사람입니다.

 

 

 

 

https://youtu.be/ppCMJ1vIjso

유튜부 묵상 동영상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7 1,412 3

추천  7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