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백) 2020년 9월 23일 (수)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 기념일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고 병자들을 고쳐 주라고 제자들을 보내셨다.

나눔마당

sub_menu

따뜻한이야기
부산을 다녀 왔습니다 (송도 해상 케이불카)

97650 유재천 [yudobia] 스크랩 2020-08-13

 

 


                             부산, 송도해상 케이불카 


       4일간 부산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사위의 주선으로 부산 호텔 농심에서 4일간 여장을 풀었지요

       도착하는 날 밤에는 송도 해수욕장을 거닐었답니다

       앞에는 드넓은 바다가 차지하고 있고 모래 사장을 끼고 고층 건물들이

       평풍처럼 둘러 서 있습니다

       가장큰 우리나라 항구 도시지요

       고층 건물들이 잔잔한 바닷물에 휘황찬란합니다

       색색의 네온과 LED가 건물마다 독특하게 빛나고 있습니다

       바닷가에 설치돼 있는 많은 의자에 앉은 사람들이 야경에 흥취해

       있었습니다

       모두가 마스크를 썼습니다

       마주 앉기를 꺼려하지요

       코로나로 고생하는 많은 이들, 그리고 폭우로 고통을 겼고 있는 이들을

       생각하면 발길을 돌리고 싶었답니다

       눈치를 챈 40대 딸이 나이 더들기전에, 움직일수 있을때 많이 봐둬야

       된다고 넌지시 말하곤하지요

       무척 고마움을 느낀답니다

       다음날 푹 쉬고 점심을 하고 사위 뒤를 따라 송도 해상 케이불카로

       향했지요

       평일땐 줄서 많은 시간을 기다린다고 하는데 오늘은 한산한 편이었지요

       움직이는 카에 몸을 싫었지요

       바닷물과 섬과 건물들이 어지럽게 내려다 보입니다

       미끄러지듯 하늘을 나릅니다

       비가 많이 와서 바닷물이 푸르진 않지만 드넓은 바다위에 큼직한 배가

       보입니다

       그리고 거북섬이 보입니다

       젊은 어부와 용왕의 딸을 살게 했다는 거북섬에는 용궁으로 가는 구름

       다리가 놓여져 있지요

       많은이들이 그 구름다리를 걷고 있었지요

       미끄러지듯 케이불카는 하늘을 나릅니다

       밑에 있는 모든것들은 천천히 닥아 왔다간 뒤로 물러 납니다

       빙글빙글 돌기도 하면서 말입니다

       어찌보면 어지럽기도 그리고 무섭기도 하지요

       부산에 오면 누구나 이 케이불카를 탄다고 하지요

       저기 내려다 보이는 거북섬에 가서 소원을 빌기도 하구요

       부산에 오면 이렇게 하늘을 날으는 송도 해상 케이불카를 타보고 송도

       용궁 다리를 걸어 거북 바위를 돌아보고 해수욕장에서 몸을 바닷물에

       던져보고, 그리고 밤에 많은 사람들과 해변의 경치를 보게 되지요

       아래에 당시 디카로 잡은 경치를 18장 올립니다

 

                                 도중에 칠곡 휴계소에서 잠시

 

 

 

                                      부산으로 향하는 길

 

 

 

                                      도착후 밤 야경속에서

 

 

 

                                       다음 날 송도 케이불카를 타기위해 송도로...

 

 

 

                                 왕복 만 오천원

 

 

 

                                        줄서 차례대로 케이불카로

 

 

 

                                     두둥실 공중에 떴습니다

 

 

 

                                   정원 8명

 

 

 

                                       뒤를 돌아보니

 

 

 

                                                  지나가는 카를 쳐다보며

 

 

 

                                             안개속 케이불카

 

 

 

                                              거북섬과 구름다리

 

 

 

                                                주차장이 돌아 보입니다

 

 

 

                        쾌속정 한대가 흰 거품을 내며 냅대 달립니다

 

 

 

                                                케이불카 주변 경치

 

 

 

                                                유조선인가?

 

 

 

                                                주차장이 밑에 있습니다

 

 

 

                                               종착지가 닥아옵니다

 

 

 

                                                    (작성: 2020. 08. 13.)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 435 3

추천  2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