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홍) 2019년 10월 18일 (금)성 루카 복음사가 축일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나눔마당

sub_menu

유머게시판
-교통 범칙금 -

12251 김종업 [rlawhddjq] 스크랩 2019-10-05

 

 -교통 범칙금 -

 

어느 신부님이 약속이 있어 급히 가야 하는데,

그 날 따라 길이 무척 막히는 것입니다. 

 

앞에 늘어선 차들은,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었지요.

참다 못한 신부님이, 불법으로 차를 유턴하는데,  

‘후루룩’ 하고 경찰관의 호루라기 소리가 들렸습니다. 

 

차를 세우자, 다가온 경찰관이, 깜짝 놀라며 말합니다.  


“아니, 신부님 아니십니까?”

 

경찰관을 보니, 자기 성당의 신자인 것입니다. 

 

“아 자넨가. 시간이 바쁜데 하도 길이 막혀서  

그만 교통법규를 위반했네. 미안하네.”

 

신부님, 싼 것으로 하나 떼어 드리겠습니다.”

 

“고맙네.”

 

이 일을 까맣게 잊고 있었던 신부님, 한 달쯤 지난 뒤 어느 날  

여사무원이 신부님 앞에 와서 우물쭈물하고 서 있었습니다. 

 

“신부님, 범칙금 통지서가 하나 왔습니다.”

 

“아, 그래. 그런 일이 있었지.”

 

“그런데 그게 좀....”

 

무심코 여직원에게서 통지서를 받아 든 신부님의 얼굴이  

순식간에ㅡ 붉으락푸르락 굳어져 갔답니다. 

 

글쎄 거기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어요. 



‘노상방뇨죄.’

 

싼 것으로 끊어 준 범칙금이었지만,  

사실은 남부끄러운 죄명이었던 것이지요. 

 

이렇게 남부끄럽지 않도록 죄를 짓지 말고 삽시다. 



 

- 빠다 킹 신부님 글 가운데서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 467 0

추천  4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