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1월 19일 (일)연중 제2주일보라,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하느님의 어린양이시다.

나눔마당

sub_menu

자유게시판
나눔은 누군가 시킨다고 되는 것은 아닙니다.

219173 유재범 [riufsc] 스크랩 2019-12-05

+찬미예수님

 

나눔은 부유하다고 할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나눔은 가난하다고 못하는 것도 아닙니다.

 

나눔은 큰 것을 나눈다고 큰 것도 아닙니다.

나눔은 작은 것을 나눈다고 작은 것도 아닙니다.

 

나누어서 이웃이 공으로 가져간다 걱정하고 아까워 하지 마십시요.

 

우리는 우리가 받은 것의 백분의 일도 나누지 못합니다.

 

우리가 공으로 받았으니 우리 또한 공으로 돌려 주었으면 합니다.

 

주님의 평화를 빕니다.

 


8 110 1

추천  8 반대  1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