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백) 2021년 1월 28일 (목)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등불은 등경 위에 놓는다. 너희가 되어서 주는 만큼 되어서 받을 것이다.

나눔마당

sub_menu

자유게시판
낙태수 >= 현재 인구

219392 변성재 [ajeonguard] 스크랩 2020-01-16

 

낙태수 현재 인구

.

낙태수 현재 인구, 어떻게 될까. 하느님이 직접 징벌을 하실까. 아니면 대천사한테 시킬까. 하느님께 직접 여쭤 보세요.

.

동물과의 수간 에이즈 사람(아내)과 해!!

초식동물에게 고기 먹여 광우병 풀 먹여!!

.

에이즈와 광우병의 근접거리는 뭘까.

.

잠복기가 있다는 것일까. 완치약이 없다는 것일까. 비슷한 시기에 등장했다는 것일까. 대자연의 원리(순리)에 도전했다는 것일까. 그래서 에이즈와 광우병은 근접거리가 성립할까. 모차르트와 슈베르트, 히틀러와 히로히토가 또 생각이 날까. 에이즈와 광우병은 근접거리(?). 그러면 셰익스피어와 세르반테스는 근접거리 예외일까. 인간 세상에 완전한 것은 없는 것일까.

.

불규칙한 것은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규칙적으로 되어 가는 것일까.

.

대자연(하느님)에 맞선 게 얼마나 엄청난 결과를 초래하는지. 지진, 태풍 하나에도 벌벌 거리면서 말이다.

.

마부스, 핵전쟁 준비는 잘 되어가나. 이번에는 수십억 명의 사상자일까.

.

부모란 자들이 어찌 그런 사악한 짓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일삼을 수 있을까.

.

얼씨구, 의사란 자들이 생명을 살리는 게 아니라 죽이네. 또 여성인권 내세우나. 후후, 쾌감과 돈 때문이 아니고(?).

.

에이즈 = 3, 광우병 = 3, 마부스 = 3인 것일까. 3으로 통하네. 죽음은 3을 좋아하는 것일까. 죽을 4가 아니라 죽을 3일까.

.

에이즈와 광우병도 히틀러, 마부스 같은 자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닐까.

.

부모가 어린 생명을 죽이는 거나 마부스가 그런 자들도 죽이는 거나 무슨 차이가 있을까. 죽이는 건 마찬가지인데. 죽이는 건 뭐 별반 다르지 않은데.

-(변명하지마세요. 구역질나시겠어요.)

.

졸리다. 안뇽, 잘 자렴. 오늘따라 설교가 길었네. 죄송하이.

.

낙태십자가

.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0 626 0

추천  0 반대  1 신고  

TAG

낙태,낙태수,현재인구,부모,의사,하느님,에이즈,광우병,히틀러,마부스,핵전쟁,십자가,대자연,순리,대천사,징벌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