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7월 4일 (토)연중 제13주간 토요일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으냐?

홍보마당

sub_menu

홍보게시판
새책 강물의 계절

14844 이종복 [ljb3982] 스크랩 2020-05-21

류머티즘 관절염과 함께한 35년 인생 에세이

 

갈라진 곳으로 빛이 들어와 마음이 열리는 순간!

살아있음은 놀라움 그 자체

 

 

많이 넘어진 사람일수록 쉽게 일어난다는 말이 있습니다.

반대로 넘어지지 않는 방법만 배우면 결국 일어서는 방법을 모를 수 있습니다.

작가는 오늘 이 시간의 행복을 만든 사람입니다.

행복의 기성품이 아니라 진실로 사랑을 만들어 낸 하느님의 특허 은총을 스스로 만들어 내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믿음과 견딤입니다.

 

 

-- 신달자 시인

 

 

행복은 불행의 종이 차이로 결과를 좋게 만드는 것이다.

 

다시 없는 인생, 괴로움에서 도망치지 않았다고 고백하는 글.

자신의 마음의 밑바닥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글

세상은 움직이고 우리 마음속엔 강물이 흐르고 있다.

 

이번에 출간하게 된 강물의 계절은 하염없는 절망의 늪에서 건져 올린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또한 이 책은 작가로서의 삶을 시작하려고 세상에 첫발을 내딛는 첫 인생에세이로 의미가 있다. 우리는 이 책을 통해 가슴 뭉클한 이야기들과 만나게 된다. 남편 요한이 작가인 아내의 발을 씻어 주는 장면 또는 돌아가신 아버지와의 일, 외할머니와의 사랑 이야기, 엄마가 내지르는 가슴 아픈 통곡 소리, 질풍노도의 네 자녀와의 좌충우돌 등이 펼쳐진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0 117 0

추천  0 신고  

TAG

송선희. 에세이, 루마티스, 사랑, 기도, 남편 ,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