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백) 2019년 11월 21일 (목)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예수님께서 제자들을 가리키시며 이르셨다.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다.”

가톨릭마당

sub_menu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작은만남과 큰만남

133737 김중애 [ji5321] 스크랩 2019-11-09

 

 

작은만남과 큰만남

커다란 만남은 작고
작은 만남은 크다.
우리는 자신도 모르게
커다란 만남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진정으로
자신의 인생을 바꾸는 만남은
작고 사소한 만남입니다.
사실은 엄청난 만남이지만,
그 당시에는..
깨닫지 못하기 때문에
작게 보이는 것이지요.
우리는 자신도 모르게
작은 만남들을 쉽게 흘려 보냅니다.
커다란 만남만을 추구하면
그 만남을 살리지 못할 뿐만 아니라,
지금은 작지만,
장래에 크게 될 만남을
무시해 버리게 됩니다.
만남에 의해 인생이 바뀝니다.
만남에 의해 인생이 만들어져 갑니다.
사랑도 마찬가지로 누군가를
만나고 싶어 몸부림 칠수록 멋진 만남은
이루어지기 어렵게 되는 것입니다.
당장에 커다란 만남보다는
지금은 작지만 장래에 크게될
작은 만남을 소홀이 흘려버리는
실수는 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만나는 순간이 아닙니다.
만나기 이전 그보다 만난 이후인 것입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0 290 0

추천  0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