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7월 4일 (토)연중 제13주간 토요일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으냐?

나눔마당

sub_menu

따뜻한이야기
삶은 기다림이 아니라 다가감이다

97322 김현 [kimhh1478] 2020-05-29

 

 


♣ 삶은 기다림이 아니라 다가감이다 ♣ 

항상 생각이 너무 많아서, 돌다리를 두드리는 것이 아니라, 분해해서 확인하고 조립하듯 생각을 하고, 그것을, "이래도 되나?"를 거듭 묻곤 하는 문제를 가지고 있는것이 인간이다. 오늘도 정신이 멍해지는 문제에 대해서, 왜 그런지 그 원인을 생각하느라,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것을 호소하며, 어떻게 하면 정신이 맑아질 수 있느냐를 고민하는 것 이었다. 우선적으로 중요한 것이 규칙적이고 리듬감이 살아있는 생활 습관을 들이는 것 임을 이야기 하였다. 그리고 그러한 것이 충분해진 후에나 일하는 것이 아니고, 노력을 하면서 일도 찿아서 하고, 또 일을 하다 보면 당연히 규칙적인 생활습관이 몸에 배일 것 이라는 이야기를 하는데, "그렇게 하면 될까요?" "일을 하면 의식이 명료해지고,일을 잘 할 수 있을까요?"하고 묻는 것 이었다. 모든 조건이 충분히 갖추어진 다음에 일을 시작해야 하는 것 아닌지, 잘 할 수 있는 일을 선택해야 하는 것 아닌지 하면서 머뭇거리는 것 이었다. 준비를 갖추고 난 후에 하는 일도 있지만, 숨 쉬면서 밥 먹듯이, 동시에 해 나가면서 조율하는 일도 있음을 이야기하였다. 계속 보이고 있는 것이, "될까요?" 라는 질문과 불안함이었다. 생존은 되는 것 이지만, 사는 것은 되는 것이 아니지 않을까? 생존은 의지의 산물이 아닌 것 이고, 사는 것은 의지의 산물인 것이 아닐까? 될 수 있으니까 사는 것이 아니고, 될 수 있다 되게 끔 노력하며 사는 것이 인간의 삶이 아닐까? 삶은 광야에서 길 가는 것과 같은 것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본다.있는 길, 나 있는 길, 준비된 길을 찿아서, 그 길을 그냥 가면 되는 것이 아니라, 길 없는 광야에서 목적지를 향하여 가는, 길이 없으면 길을 만들어서라도 가는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목표를 분명히 하고, 그 목표를 분명히 잡고, 계속 그 목표를 놓치지 않고 붙잡고 나아가면, 언젠가 소망하던 곳에 이르겠지만, 목표에 도달해야 삶이라기 보다는, 계속 나아가는 과정이 삶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삶은 기다림이 아니라, 다가감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 좋은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그네/금수현 작곡.김말봉 작사.소프라노 송광선 ♬ 세모시 옥색치마 금박 물린 저 댕기가 창공을 차고나가 구름 속에 나부낀다 제비도 놀란양 나래쉬고 보더라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 245 3

추천  1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