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19년 11월 18일 (월)연중 제33주간 월요일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주님,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가톨릭마당

sub_menu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그분과 함께 산다는 것

131881 김중애 [ji5321] 스크랩 2019-08-21

 

 

그분과 함께 산다는 것

"어버지와 나는

그를 찾아가

그와 함께 살 것이다."

(요한14, 23)
내가 거처가 되었습니다.
나는 혼자가 아닙니다.
내 보잘것 없는

인간 존재의 내밀한 곳,
거기에 하느님이 현존하십니다.

혼자이신 하느님이 아니라

삼위일체이신 하느님,
사랑이신 하느님이 계십니다.
아버지이신 하느님,
아들이신 하느님,
성령이신 하느님.
그러나 사랑으로 하나가

되시는 하느님이십니다.
그분의 사랑이 나를 그분과

하나 되게 합니다.
"아버지와 내가 하나인 것처럼,

우리가 하나가 되도록

너희가 내 안에 있고

내가 너희 안에 있다."

(요한17,21)
나는 인간에게는 이런 현실을

의식하는 순간보다,
아니 더 정확히 말해 '

사는' 순간보다 더 중요하고
더 아름답고 더 극적이고

더 결정적이고

더 근본적인 순간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하느님께서 당신의 단일한 본성과

삼위일체적 역동성을 통해

인간의 마음 한 가운데 자신을
계시하시는 때가

바로 성령강림입니다.
영혼이 활활 타오르고

빛과 생명에 취함을 느끼게 됩니다.

마치 영혼이 자신의 

한계를 넘어선 것 같고

새로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기 위해 오래된
지상 고향을 떠난 것 같습니다.
처음으로 그리스도교적 차원의

참된 한계에 도달하여

하느님 나라의 본성을 느끼게 됩니다.

 마음에 떠오르는 첫번째 생각은

새로운 발견의 탁월한

가치에 관한 것인데,

바로 그 탁월한 가치 때문에

'그 밭'을 사기 위해

(마태13,44)

 '그 진주'를 얻기 위해

(마태13,45-46)

모든 것을 팔기로 결정

사람의 태도가

 진정으로 참된 현실적

태도가 되는 것입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 346 0

추천  1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