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2월 18일 (화)연중 제6주간 화요일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여라.

나눔마당

sub_menu

따뜻한이야기
무슨 일을 당하든지 감사하다 고 말하세요

96765 김현 [kimhh1478] 2020-01-15

 

 

 

무슨 일을 당하든지 감사하다 고 말하세요

  
한 소녀가 산길을 걷다가 나비 한 마리가 
거미줄에 걸려 버둥대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소녀는 가시덤불을 제치고 들어가 
거미줄에 걸려있는 나비를 구해 주었습니다, 

나비는 춤을 추듯 훨훨 날아갔지만 
소녀의 팔과 다리는 가시에 찔려 
붉은 피가 흘러 내렸습니다. 
그때 멀리 날아간 줄 알았던 나비가 순식간에 
천사로 변하더니 소녀에게 다가왔습니다. 
천사는 자기를 구해준 은혜에 감사하면서 
무슨 소원이든 한 가지를 들어 주겠다고 했습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되게 해 주세요" 
천사는 소녀의 귀에 무슨 말인가 
소곤거리고 사라져 버렸습니다, 

소녀는 자라서 어른이 되고 결혼을 해서 
엄마가 되고 할머니가 되도록 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그녀의 곁에는 언제나 좋은 사람들이 
있었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그녀를 사람들은 부러운 눈빛으로 
우러러 보았습니다. 

세월이 흘러 예쁜 소녀가 백발의 
할머니가 되어 임종을 눈앞에 두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입을 모아 할머니가 죽기 전에 
평생 행복하게 살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인지를 물어 습니다, 
할머니는 웃으시며 입을 열었습니다, 

"내가 소녀였을 때 나비 천사를 
구해 준적이 있지, 
그 대가로 천사는 나를 평생 행복한 
사람이 되게 해 주었어, 
그때 천사가 내게 다가오더니 
내 귀에 이렇게 속삭이는 거야, 
'구해주어서 고마워요 소원을 들어 드릴게요. 

무슨 일을 당하든지 감사하다 고 말하세요 
그러면 당신은 평생 행복하게 될 거예요' 
그때부터 무슨 일이든지 감사하다고 
중얼거렸더니 정말 평생 행복했던 거야 
사실은 천사가 내 소원을 들어 준 게 아니야, 

누구든지 만족한 줄 알고 매사에 감사하면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행복을 주시지" 

이 말을 끝으로 눈을 감은 할머니의 얼굴에는 
말할 수 없는 평온함이 가득했습니다. 
- html By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Beautiful Dreamer (아름다운 꿈길에서) / Mandy Barnett ♬ 

아름다운 꿈 깨어나서 
하늘의 별빛을 바라보라 
한갖 헛되이 꿈은 지나 
이 맘에 남 모를 허공있네

꿈길에 보는 귀여운 벗 
들어주게 나의 고운 노래 

부질없었던 근심 걱정 
다 함게 사라져 물러가면 
벗이여 꿈깨어 내게 오라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 480 1

추천  3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