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7월 4일 (토)연중 제13주간 토요일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으냐?

신앙마당

sub_menu

신앙상담
단체활동..

12312 비공개 [221.154.182.*] 2020-01-13

누군가의 소개로 들어갔는데.

 

처음에는 관심도 갖고 그러더니, 이제는 연락도 없고 나오라는 말도 없는거예요.

 

그래서 서운도 하고

나한테 관심이 없구나 하는 욱하는 마음에 단톡방도 나가고, 어려워서 못하겠다고 했죠.

 

근데 지금와서 후회가 되네요.

 

그냥 다닐걸..

5060세대들과 함께 하는거였지만,

막상 연락도 없으니 더 서운하고.. 후회도 되고.

 

그렇다고 다시 나가려고 하니 욕할거 같고..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0 730 0 댓글쓰기

신고  

TAG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