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1월 18일 (토)연중 제1주간 토요일 (일치 주간)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나눔마당

sub_menu

따뜻한이야기
아내의 말 한 마디가 남편의 인생을 결정한다

96569 김현 [kimhh1478] 2019-12-06


 

아내의 말 한 마디가 남편의 인생을 결정한다


루즈벨트 대통령 부인

한창 정치활동을 왕성하게 하던

루스벨트는 39세 때에 갑자기

소아마비로 인해 보행이 곤란해졌다.

 
그는 다리를 쇠붙이에 고정시키고 휠체어를 타고 다녀야 했다.

절망에 빠진 그가 방에서만 지내는 것을

말 없이 지켜보던 아내 엘레나 여사는,

비가 그치고 맑게 개인 어느날,

남편의 휠체어를 밀며 정원으로 산책을 나갔다.


“비가 온 뒤에는 반드시 이렇게 맑은 날이 옵니다.

당신도 마찬가지예요.

뜻하지 않은 병으로 다리는 불편해졌지만

그렇다고 당신 자신이 달라진 건 하나도 없어요.


여보, 우리 조금만 더 힘을 냅시다.”

아내의 말에 루스벨트가 대답했다.


“하지만 나는 영원한 불구자요.
그래도 나를 사랑하겠소?”


“아니 여보, 그럼 내가 지금까지는

당신의 두 다리만을 사랑했나요?”

아내의 이 재치있는 말에 루즈벨트는 용기를 얻었다.


장애인의 몸으로 대통령이 되어

경제공황을 뉴딜정책으로 극복했고,

제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끌었다.
아내의 말 한 마디가 남편의 인생을 결정한다.

-  받은 메일글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 304 3

추천  2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