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7월 14일 (화)연중 제15주간 화요일심판 날에는 티로와 시돈과 소돔 땅이 너희보다 견디기 쉬울 것이다.

가톨릭마당

sub_menu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 요셉 신부님의 매일 복음 묵상 - 성령은 말귀를 선물하신다

138611 김현아 [estherlove] 스크랩 2020-05-30

 

2020년 가해 성령강림 대축일



<성령은 말귀를 선물하신다>



 

  복음: 요한 20,19-23


내림

LORENZETTI, Pietro 작, (1325)  

 

 

  

 

         

임금님에게 외아들이 있었는데 며느리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이 나라의 왕후가 될 사람이므로 가장 슬기로운 처녀를 찾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임금님이 며느리를 뽑는다는 광고를 듣고 아름다운 처녀들 수백 명이 궁전으로 모여들었습니다. 임금님은 이 처녀들에게 시험문제를 냈습니다.

너희들에게 쌀 한 되씩을 주겠다. 이것으로 한 달 동안을 먹다가 다시 모여라.”

 

처녀들은 큰 걱정이었습니다. 쌀 한 되라면 사흘이면 다 먹어 버릴만한 적은 쌀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떤 처녀는 멀겋게 쌀 물을 끓여서 마시기도 하고, 어떤 아가씨는 처음부터 굶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처녀 대부분은 아예 포기해버렸습니다.

 

그런데 그 처녀 중에 달래라는 어여쁜 소녀가 있었습니다. 달래는 임금님의 쌀을 앞에 놓고 밤새도록 연구를 했습니다.

훌륭한 임금님께서 이런 엉터리 시험문제를 내실 리가 없다. 임금님의 생각이 무엇일까

 

아침이 되어서야 달래는 무엇을 깨달았는지 무릎을 치고 방실 웃었습니다. 달래는 곧 부엌에 가서 그 쌀 한 되를 가지고 몽땅 떡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는 예쁜 옷을 차려입고 시장에 나갔습니다. 임금의 며느릿감쯤 되는 이 아름다운 처녀가 떡을 파니까 잘 팔렸습니다. 동네 총각들이 서로 앞을 다투어 떡을 사 먹게 되었습니다.

 

달래는 떡 판 돈을 가지고 다시 쌀을 사서 떡을 만들었습니다. 이제는 더 많은 떡을 만들 수가 있었습니다. 달래는 떡 장사에서 아주 재미를 붙였습니다. 그리고는 남들처럼 굶는 것이 아니라 장사해서 번 돈으로 먹고 싶은 것을 실컷 사 먹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몸도 건강해지고 떡판을 이고 다니며 햇볕에서 일을 열심히 했기 때문에 얼굴도 알맞게 타서 더 아름다워졌습니다.

 

한 달이 지나고 마감날이 되었습니다. 임금은 높은 보좌에 앉아서 궁궐로 들어오는 처녀들을 보고 얼굴을 찌푸렸습니다. 인력거에 탔거나 아버지 등에 업혀 오는 처녀들은 사람이 아니라, 뼈만 앙상하게 남은 송장들이었으니까요.

 

드디어 달래가 들어왔습니다. 달래는 힘차게 두 팔을 흔들며 들어왔습니다. 그 뒤에는 쌀가마니를 가득 실은 소달구지가 따라 들어왔습니다.

임금님께서 주신 쌀 한 되로 장사를 하여 그동안 제가 잘 먹고 남은 것이 한 달구지나 되었사오니 받으시옵소서.”

 

임금님은 달래의 이야기를 듣고 정말 기뻐하였습니다. 그리고 한 말씀을 하셨습니다.

달래는 있는 것을 앉아서 먹기만 한 것이 아니라, 열심히 일해서 그것을 불릴 줄 아는 참으로 지혜로운 규수구나. 이 나라의 왕후는 일하기를 즐거워하고 지혜가 있는 달래가 되어 마땅하다.”

[출처: ‘지혜로운 며느리’, ‘양지 물고기님의 블로그]

 

 

말귀를 사전에서 찾아보니, “말이 뜻하는 내용”, 혹은 남이 하는 말의 뜻을 알아듣는 총기라고 합니다. 말귀를 못 알아듣는다거나, 말귀가 통하지 않는다면 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어려운 단어를 쓰는 것도 아닌데 말귀를 알아듣지 못한다면 이는 못 알아듣는다기보다는 알아듣지 않으려 하기 때문일 가능성이 큽니다.

 

외국어를 배워도 마찬가지입니다. 보통 사람은 학교에서 10년 정도 영어를 학과목으로 배웁니다. 그런데 막상 외국인을 만나면 겁을 먹어 한마디도 못 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제가 일반대학 다니며 군대에 갔을 때, 군대 훈련소에서 카투사’(주한미군 부대에 배속되는 한국군)를 몇 명 뽑는다고 해서 자원을 했습니다.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들은 지원하라고 해서 저도 손을 번쩍 들었습니다. 언어연수도 외국으로 가지 못하는데 군대에 있는 동안 카투사에 있으면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었습니다. 물론 지원하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그중에 두 명만 뽑히는 것인데 저는 떨어졌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쉬운 것들인데도 한 마디도 입에서 영어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10년을 배웠는데도 단순한 말도 못 하는 제가 실망스러웠습니다.

 

신학생이 되어 안녕하세요.”(ciao!)라는 말도 배우지 못하고 유학을 나갔습니다. 아메리카나 아프리카, 혹은 유럽에서 온 친구들은 이탈리아어를 빨리 배웠습니다. 한국인들은 도저히 그들의 속도를 따라갈 수 없습니다. 그래서 배운 게 도둑질이라고 영어로 말하려고 했습니다. 물론 영어도 안 됐습니다. 답답해서 한국으로 전화해서 한국말이라도 하고 싶었는데 한국말도 제대로 나오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문제가 뭘까

한국에서 영어를 배우듯이 이탈리아어를 배워서는 역시 10년을 배워도 안 될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그 원인을 찾다가 어떤 신부님이 유학 나오기 전에 해 주신 말씀이 떠올랐습니다.

그 나라 언어를 배우려면 그 나라와 사람과 말을 사랑해야 해!”

좀 생뚱맞은 말이었지만 그제야 제가 사랑하는 마음이 전혀 없이 오로지 공부를 위해서만 언어공부를 하고 있었음을 알았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탈리아어를 사랑할 수 있을까

제가 좋아하는 성경하느님이시오 사람이신 그리스도의 시를 이탈리아어로 읽어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그랬더니 이탈리아어가 사랑스럽게 느껴졌습니다. 물론 언어습득도 매우 빨라졌습니다. 그러면서 느낀 것은 말귀는 사랑해야 생긴다는 것입니다. 달래라는 처녀는 임금을 먼저 사랑했기 때문에 말귀를 알아들은 것입니다. 사랑해야 말귀를 알아듣게 되는 것이지, 말귀를 알아듣고 사랑하려면 평생 말귀가 열리지 않습니다.

 

 

인간관계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누군가를 이해하려면 먼저 사랑해야지, 이해하면 사랑하겠다는 식의 마음으로는 평생 그 사람을 이해하거나 용서할 수 없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 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십니다. 용서는 이해해주는 것입니다. 상대에 대한 들을 귀가 있어야 이해도 할 수 있습니다. 그 힘을 성령께서 주시는 것입니다. 성령은 사랑의 열매를 주시고 사랑하니까 이해하고 용서할 수 있게 해 주시는 것입니다.

 

오늘 독서에는 성령강림 때 제자들이 듣는 사람들 각자의 언어로 말을 했다고 말합니다. 그들 수준에 자신들을 맞출 수 있는 사람들이 되었다는 뜻입니다. 바벨탑 사건 때 언어가 갈라져 서로 알아들을 수 없는 상황이 된 것과는 정반대입니다. 성령은 소통할 수 있게 만들어서 하나가 되게 하십니다. 사람들이 갈라지는 이유는 그 안에 성령께서 함께하시지 않기 때문입니다.

 

 

파도바의 안토니오 성인은 물고기에게 설교하셨다고 합니다. 그 동네 사람들이 말귀를 알아듣지 못하자 물고기에게 말하니 물고기들은 잘 알아들었다는 것입니다. 그 동네 사람들보다 물고기들이 더 성령의 도우심을 받고 있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사람이 말귀를 못 알아듣게 되는 이유는 자아가 커져서 자기 생각만으로 가득 찼기 때문입니다. 말귀는 자기를 버리고 어린이처럼 순결하게 된 이들에게 성령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우리는 인간관계를 절대 우리 힘으로 맺으려 해서는 안 됩니다. 자기를 죽이고 성령으로 가득 찰 때만 세상에 나쁜 사람은 없게 보이고 그러면 모든 사람을 이해하고 용서할 수 있게 됩니다. 그때가 되면 모든 사람의 말을 이해할 들을 귀가 생기는 것입니다. 성령께서는 들을 귀를 생기게 해 주시고 그로써 모든 피조물과 소통할 준비가 된 사람이 되게 하십니다. 소통을 위해 말귀를 가지려면 먼저 성령을 받아야 합니다.

 

광고: 이번 주도 토요일 저녁 7, 주일 오전 8, 10시에 제가 출연하는 오다주가 평화방송에서 방영되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성령 충만 은총 많이 받으시길 빕니다 ^^

 

 

 

 

https://youtu.be/bjmEBixkvRY

유튜브 묵상 동영상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6 834 3

추천  6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