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9월 27일 (일)연중 제26주일 (이민의 날)맏아들은 생각을 바꾸어 일하러 갔다. 세리와 창녀들이 너희보다 먼저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간다.

나눔마당

sub_menu

자유게시판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

219398 주병순 [miser0018] 스크랩 2020-01-17

 

 

☆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2020년 1월 17일 금요일 (백)

 

☆ 연중 시기

 

안토니오 성인은 3세기 중엽 이집트의 중부 지방 코마나의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는 어느 날 “네가 완전한 사람이 되려거든, 가서 너의 재산을 팔

아 가난한 이들에게 주어라.”(마태 19,21) 하신 예수님의 말씀에 감화되어,

자신의 많은 상속 재산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준 뒤 사막에서 은수 생

활을 하였다.

많은 사람이 안토니오를 따르자 그는 수도원을 세우고 세상의 그릇된 가치를

거슬러 극기와 희생의 삶을 이어 갔다. 성인은 ‘사막의 성인’, ‘수도 생활의 시

조’로 불릴 만큼 서방 교회의 수도 생활에 큰 영향을 주었다. 전승에 따르면,

그는 4세기 중엽 사막에서 선종하였다.

 

♤ 말씀의 초대

이스라엘의 원로들은 사무엘에게 이스라엘을 통치할 임금을 세워 달라고 고

집을 부린다(제1독서). 중풍 병자의 믿음을 보신 예수님께서는 그의 죄를 용

서하신다(복음).

 

복음 환호송      루카 7,16
◎ 알렐루야.
○ 우리 가운데에 큰 예언자가 나타나셨네. 하느님이 당신 백성을 찾아오셨

    네.
◎ 알렐루야.

 

복음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12
1 며칠 뒤에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으로 들어가셨다. 그분께서 집에 계시다

는 소문이 퍼지자, 2 문 앞까지 빈자리가 없을 만큼 많은 사람이 모여들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복음 말씀을 전하셨다.
3 그때에 사람들이 어떤 중풍 병자를 그분께 데리고 왔다. 그 병자는 네 사람

이 들것에 들고 있었는데, 4 군중 때문에 그분께 가까이 데려갈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분께서 계신 자리의 지붕을 벗기고 구멍을 내어, 중풍 병자가 누워

있는 들것을 달아 내려보냈다.
5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얘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6 율법 학자 몇 사람이 거기에 앉아 있다가 마음속으로 의

아하게 생각하였다.

7 ‘이자가 어떻게 저런 말을 할 수 있단 말인가? 하느님을 모독하는군. 하느

님 한 분 외에 누가 죄를 용서할 수 있단 말인가?’
8 예수님께서는 곧바로 그들이 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는 것을 당신 영으로

아시고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마음속으로 의아하게 생각하느냐? 9

중풍 병자에게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네 들것을

가지고 걸어가라.’ 하고 말하는 것 가운데에서 어느 쪽이 더 쉬우냐? 10 이제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러고 나서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11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 들것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12 그러자

그는 일어나 곧바로 들것을 가지고, 모든 사람이 보는 앞에서 밖으로 걸어 나

갔다. 이에 모든 사람이 크게 놀라 하느님을 찬양하며 말하였다. “이런 일은

일찍이 본 적이 없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5337

 

나뭇가지 햇살 !

 

오늘

여전히

 

한겨울

품고  

 

부는

바람

 

주님의

은총

 

따뜻한

햇볕

 

내려 

쪼이니

 

비어

있는

 

나무

가지들

 

햇살

바람

 

휘감아

주어

 

오돌

오돌

 

떨지는

않을 것 같아요 ......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0 460 0

추천  0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