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백) 2019년 11월 21일 (목)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예수님께서 제자들을 가리키시며 이르셨다.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다.”

나눔마당

sub_menu

따뜻한이야기
당신 인생의 최고의 날들은?

96375 유웅열 [ryuwy] 스크랩 2019-11-08

 

당신 인생 최고의 날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이다

거울 속의 자신을 향해 질문을 던져 보라.
"진정 내 꿈을 가로막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혹시 그 꿈을 가로막고 

 

있는 것이 정작 자기 자신이 아니었는가?

 

주위의 여건을 핑계 삼아 

 

나약하게 숨어 있던 것은 아니었는가?

비겁한 변명들을 

 

걷어버리고 목표를 똑바로 바라보라.

 

남들이 기대하는 것이 아닌, 

 

스스로가 원하는 목표를 세워라.

그리고 마음에 새겨라! 
벽에 부딪칠 때면, 스스로에게 물어라.

"지금 하고 있는 일이 가슴을 설레게 하는가?"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일이라면, 마음을 바쳐 열정을 다하라.

무관심과 냉대를 받더라도 포기하지 말라.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며 해결점을 찾아보라.

중요한 사실은, 

 

해낼 수 있는 것인가'가 아니라, 

 

당신이 포기하지 않고 

 

'지금 그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이고, 
당신 인생 최고의 날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이다.

스스로에게 길을 묻고 스스로 길을 찾으라. 
꿈을 찾는 것도 당신, 그 꿈으로 향한 길을 걸어가는 

 

것은 당신의 두 다리.

 

새로운 날들의 주인은, 바로 당신 자신이다.

 

 

 

                        -토마스 바샵-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 197 1

추천  1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