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홍) 2020년 1월 21일 (화)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기념일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생긴 것이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생긴 것은 아니다.

나눔마당

sub_menu

따뜻한이야기
나는 하느님과 인터뷰하는 꿈을 꾸었다.

96588 김현 [kimhh1478] 2019-12-09

 

 

 

나는 하느님과 인터뷰하는 꿈을 꾸었다. 


나는 하느님과 인터뷰하는 꿈을 꾸었다. 
하느님께서 물으셨다. 
"그래, 나와 인터뷰하고 싶다고?" 
"예, 시간이 허락하신다면요" 
하느님께서 미소 지으셨다. 
"내 시간은 영원이니라. 뭘 묻고 싶으냐?" 

"인간에게서 가장 놀랍게 여기시는 점은 어떤 것들입니까?" 
하느님께서 대답하셨다. 
"어린 시절이 지루하다고 안달하며 서둘러 어른이 되려는 것, 
그리고 어른이 되면 다시 어린애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것. 
돈을 벌기 위해 건강을 해치고 나서는 
그 돈을 잃어버린 건강을 되찾기 위해 다 써버리는 것. 

미래에만 집착하느라 현재를 잊어버리고, 
결국 현재에도 미래에도 살지 못하는 것. 
결코 영원토록 죽지 않을 것처럼 살다가는, 
마침내 전혀 인생을 살아본 적이 없는 것처럼 
무의미하게 죽어 가는 것이란다." 

하느님께서 내 손을 잡으셨다. 그렇게 한 동안 말이 없었다. 
내가 다시 여쭈었다. 
"저희들의 어버이로서 자녀들에게 
주시고 싶은 인생의 교훈은 무엇인가요?" 
"누군가 억지로 너를 사랑하게 할 수는 없는 법이니 
오직 너 스스로 사랑 받는 존재가 되는 
수밖엔 없다는 사실을 배워야 하느니라.

남과 자신을 비교하는 일은 좋지 않다는 것과, 
용서를 실천함으로써 용서하는 법을 배워야 하느니라. 
사랑하는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데는 
단 몇 초밖에 걸리지 않지만, 
그 상처를 치유하는 데는 여러 해가 
걸린다는 것을 배워야 하느니라. 

가장 많이 가진 자가 부자가 아니라, 
최소한의 것만 필요한 사람이 
진정한 부자라는 것을 배워야 하느니라. 
극진히 사랑하면서도 다만 그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느니라.
 
두 사람이 똑 같은 것을 바라보더라도 
서로 다르게 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느니라. 
서로 용서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너 자신을 용서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느니라." 

"시간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밖에 또 들려주실 말씀이 있나요?" 
내가 겸손하게 여쭙자 하느님께서 미소지으며 말씀하셨다. 
"늘 명심하여라. 내가 여기 있다는 사실을. 언제까지나."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gif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Ave Verum (성체 안에 계신 예수)-Andrea Bocelli : Mozart ♬ 

성체 안에 계신 예수
동정 성모께서 나신 주
모진수난 죽으심도
인류를 위함 일세

상처 입어 뚤린 가슴
물과 피를 흘리셨네
우리들이 죽을때
예수님의 수난 하심
생각케 하옵소서

Ave, verum corpus
natum de Maria Virgine,
Vere passum immolatum
in Cruce pro homine,
Cujus latus perforatum
unda fluxit et sanguine,
Esto nobis praegustatum
in mortis examine.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 285 1

추천  1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