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7월 4일 (토)연중 제13주간 토요일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으냐?

나눔마당

sub_menu

자유게시판
[신앙묵상 44]믿음의 본질은 사랑이다

220308 양남하 [simonyang] 2020-06-01

믿음의 본질은 사랑이다

 

                                                                              글쓴이/봉민근

 

 

지구 상에는 200억명이 먹고도 남을 자원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지구상에는

굶주리는 사람들이 헤아릴수 없이 많다.

 

동물들은 자신이 배가 부르면 그 이상의 양식을 쌓아두지 않는다.

인간만이 욕심이 가득하여 나눌 줄 모르고 자신의 창고를 채우기 위하여

서로 미워하고 속이고  다투면서까지 이기심을 드러낸다.

 

하느님은 모든 사람에게 세상을 다스리며 온땅에 충만할 것을 명 하셨다.

이는 사람들에게 하느님이 창조하신 창조물들을 돌보도록 일을 위임 하신 것이다.

서로 돕고 사랑하며 나누고 살아갈 사명이 모든 사람에게 있다.

 

세상 사람들은 인류의 빈곤을 하느님께로 돌리지만

그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하느님의 뜻을 따르지 않고 인간 스스로 만들어낸 비극이다.

 

인간은 스스로 높아지기를 멈추지 않는다.

마귀는 이것을 교묘히 이용하여 인간의 불행한 삶을 부추긴다.

하느님의 말씀이 뒷전인 세상에서 영생의 말씀이 외면 당하고 있다.

 

재미로 교회에 다녀서는 안된다.

단순히 구원 받기 위해서 교회에 다녀서도 안된다.

재미로 하는 것은 믿음도 아니요 섬김도 아니다.

 

신앙생활은 이웃과 세상을 돌보는 삶이다.

믿음이 있노라 하면서 이웃에 대하여 무관심한 것이 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

그는 하느님의 사랑을 모르는 사람이요 신앙의 근본이 잘못된 사람이다.

 

군림하는 교회는 타락한 교회다.

교황이나 교주에게 왕관을 씌워 주기 위해 주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신 것이 아니다.

이웃을 사랑하는 자가 그리스도의 제자요 하느님을 아는 자다,

 

자기 이기심에 사로 잡혀 자신만을 위해 쌓는 자는 반드시 심판 받을 것이다.

예수님은 심령이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고 하셨다.

천국이 저들의 것이라 말씀 하신다.

 

그리스도인은 그의 사랑에 녹아있어야 한다.

나를 녹여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을 선사 하는 사랑이 참된 믿음이다.

입으로만 사랑하지 말고 진실함으로 사랑을 나누는 그리스도인이 되자.


*일반독자들도 이해하기 쉽도록 일부 용어와 문장을 편집했음*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 733 5

추천  1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