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백) 2020년 9월 23일 (수)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 기념일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고 병자들을 고쳐 주라고 제자들을 보내셨다.

나눔마당

sub_menu

따뜻한이야기
지금의 나는 어디쯤에 와 있을까

96186 김현 [kimhh1478] 2019-10-11

 

 


♧ 지금의 나는 어디쯤에 와 있을까 ♧
빙글빙글 돌아가는 길들여진 인생 원숙하게 자리잡은 중년의 멋을 봄바람에 실어 저 멀리 날려본다. 빙글빙글 어지러운 세상 깊게 쉼 호흡하며 마음을 진정시키고 너털웃음으로 한번은 생각하고 또 한 번 생각하다 훌 훌 털어본다. 빙글빙글 어지러운 세상 중년의 중후한 멋을 담아 파란 창공위에 그리고 그리다 무수히 쏟아지는 그리움을 부여안고 희망의 노래 실어 노을져가는 인생 저편에 조심스레 놓아본다. 인생의 끝은 어디쯤일까? 어디만큼 왔을까? 봄, 희망의 싹을 틔워 여름, 잘 익은 햇살에 성숙함을 배우고 가을, 풍요로울 수 록 고개 숙일 줄 아는 여유를 배워 겨울, 인생의 무게를 조용히 베풀며 노래할 줄 아는 한편의 그림이라면 지금의 나는 어디쯤에 와 있을까? 어디쯤에서 서성이고 있을까? 마음의 여유 풍요함, 누가 노래했을까? 우리는 비울 수 있어야한다고 비우며 살아야한다고, 아름다운 한마디 말에 마음을 빼앗길 수 있는 여유 노을져가는 인생길에 곱게 나래 펼 줄 아는 중년의 여유로운 생각을 담아 조심스레 물 감풀어 아름다운 그림을 그려본다. - 좋은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이별의 노래 - 박목월 시 소프라노 이경숙 ♬ 기러기 울어예는 하늘 구만리 바람이 싸늘불어 가을은 깊었네 아~아~ 너도가고 나도 가야지 한낮이 끝나면 밤이 오듯이 우리의 사랑도 저물었네 아~아~ 너도가고 나도 가야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 578 2

추천  2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