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GOOD NEWS 게시판

검색
메뉴

검색

검색 닫기

검색

오늘의미사 (녹) 2020년 9월 27일 (일)연중 제26주일 (이민의 날)맏아들은 생각을 바꾸어 일하러 갔다. 세리와 창녀들이 너희보다 먼저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간다.

나눔마당

sub_menu

영화ㅣ음악 이야기
전선야곡( 戰線夜曲) - 신세영

30290 강태원 [lion77] 스크랩 2020-01-17

b

 

가랑잎이 휘날리는 전선의 달밤

소리없이 내리는 이슬도 차가운데

단잠을 못이루고 돌아눕는 귓가에

장부의길 일러주신 어머님의 목소리

아~아~~~~~~~~ 그 목소리 그리워

 

들려오는 총소리를 자장가 삼아

꿈길속에 달려간 내고향 내집에는

정안수 떠 놓고서 이 아들의 공비는

어머님의 흰머리가 눈부시어 울었오

아~아~~~~~~~~ 쓸어안고 싶었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 336 1

추천  2 반대  0 신고  

TAG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로그인후 등록 가능합니다.

0 / 500

이미지첨부 등록

더보기
리스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