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즐겨찾기

번호 제목 작성일 작성자 조회수추천수
223743 10.25.월."여인아, 너는 병에서 풀려났다.”(루카 13, 12) |1| 08:21 강칠등 111
223742 [신앙묵상 131] 하느님으로부터 온 편지 |2| 00:00 양남하 481
223741 † 동정마리아. 제22일 : 베들레헴의 가정 / 교회인가 |1| 2021-10-24 장병찬 40
223740 해외에서 조롱한다는 한국 헤어스타일 2021-10-24 김영환 390
223739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들을 제자로 삼아라. 2021-10-24 주병순 90
223738 10.24.연중 제30주일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전교 주일) |1| 2021-10-24 강칠등 341
223737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1| 2021-10-23 박윤식 1184
223736 † 동정마리아. 제21일 : 우리 가운데 계신 영원한 ‘말씀’ / 교회인가 |1| 2021-10-23 장병찬 60
223735 사채로 빌린 돈이 불어나는 과정 2021-10-23 김영환 290
223734 국민권익신문사 황종문 회장 취임사 2021-10-23 이돈희 220
223733 서울의 가장 높은 곳 『개미마을』 2021-10-23 강칠등 460
223732 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멸망할 것이다. 2021-10-23 주병순 100
223730 10.23.토."너희도 회개하지 않으면 모두 그렇게 멸망할 것이다.”(루카 ... |1| 2021-10-23 강칠등 291
223729 † 동정마리아. 제20일 : 하느님 뜻의 나라의 천상 여왕. 엄마의 태중에 ... |1| 2021-10-22 장병찬 180
223728 너희는 땅과 하늘의 징조는 풀이할 줄 알면서 이 시대는 어찌하여 풀이할 줄 ... 2021-10-22 주병순 310
223727 노아가 얼마나 답답했을까 / 장재봉 신부의 성경에세이 2021-10-22 강칠등 640
223726 10.22.금."너희는 왜 올바른 일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느냐?"(루카 ... |1| 2021-10-22 강칠등 661
223725 성지식이 부족했던 시대에 벌어진 끔찍한 치료 2021-10-21 김영환 800
223724 † 동정마리아. 제19일 : 하느님 뜻의 나라의 천상 여왕. 동정녀께 천사 ... |1| 2021-10-21 장병찬 410
223723 나는 평화를 주러 온 것이 아니라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 2021-10-21 주병순 310
223722 하루 일식하고 목회 대신 막노동하는 최다 장기 기증자 최정식 목사 2021-10-21 강칠등 1260
223721 10.21.목."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루카 12, 49) |1| 2021-10-21 강칠등 732
223720 [신앙묵상 130] 성령님께서 저의 생각과 말과 행위를 정화해 주시옵기를 |2| 2021-10-21 양남하 2503
223719 다이어트가 항상 짧게 끝나는 이유 2021-10-20 김영환 590
223718 아름다운 약속의 무게 2021-10-20 박윤식 1422
223717 많이 주신 사람에게는 많이 요구하신다. 2021-10-20 주병순 750
223716 10.20.수."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루카 12, 40) |1| 2021-10-20 강칠등 821
223715 귀신주의)심야괴담회 마트 야간근무 괴담 2021-10-19 김영환 1900
223714 † 동정마리아. 제18일 : 나자렛 집으로 돌아온 하느님 뜻의 나라의 천상 ... |1| 2021-10-19 장병찬 760
223713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2021-10-19 주병순 990
121,360건 (1/4,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