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3일 (목)
(백) 피에트렐치나의 성 비오 사제 기념일 요한은 내가 목을 베었는데, 소문에 들리는 이 사람은 누구인가?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聖女박희순 루치아님..9위 순교자 중에서 (순교일; 5월24일)

스크랩 인쇄

정태욱 [uiuihhh8] 쪽지 캡슐

2021-05-21 ㅣ No.147026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聖女박희순 루치아님..9위 순교자 중에서

(순교일; 5월 24일)

  

 

 

 

 

김아기

아가타

서소문밖

1839.05.24

박아기

안나

서소문밖

1839.05.24

이소사

아가타

서소문밖

1839.05.24

김업이

막달레나

서소문밖

1839.05.24

이광헌

오스틴

서소문밖

1839.05.24

한아기

바르바라

서소문밖

1839.05.24

박희순

루치아

서소문밖

1839.05.24

남명혁

다미아노

서소문밖

1839.05.24

권득인

베드로

서소문밖

1839.05.24

 

 

 

          

       

     

 

 

                  

 

        

          

                

 성녀 박희순 루치아

관련성지서소문 밖순교일

1839.5.24

 

 

 

      

동정녀이며 순교자인 박희순 루치아님은
뛰어난 미모와 재주 때문에 어려서 궁녀로 뽑혀 궁궐에 들어갔으나,
어린 순조의 유혹을 용기와 덕으로 물리쳐 그 명성이 세간에 널리 퍼졌다.
    
30세경 천주교를 알게 되어 입교하였으나
궁녀의 신분으로는 신앙 생활이 어려워 병을 핑계로 궁궐을 나왔다.
그 뒤로 조카의 집에 살면서 언니 박 큰아기님과 조카의 식구들을 입교시켰다.
      

1839년 기해박해 때 천주교인으로 밀고되자

박희순님은 조카의 가족들과 함께 전경협(全敬俠)님의 집으로 피신하였으나

 4월 15일 전경협님의 집을 습격한 포졸들에게 체포되었다.
             
함께 체포된 많은 사람들이 혹형과 고문을 이기지 못하고 배교하였으나
박희순님은 언니 그리고 전경협님과 함께 끝까지 신앙을 지켰다.
           
또한 다리가 부러지고 골수가 흐르는 만신창이의 몸으로
교우들에게 권면의 편지를 써 보내 교우들을 감동시키기도 하였다.
이러한 열정적인 신앙으로 모든 고통을 이겨 낸 박희순님은
5월 24일 8명의 교우와 함께 서소문 밖 형장에서 참수형을 받고
39세의 나이로 순교하셨다.

                

 

+주교교회의 중앙협의회 자료에서 발췌

         

                           

              

 

 

 

 

   

아름다운 용모의 궁녀로서 왕의 유혹을 받았으나 뿌리치고 30세에 입교하여

동정녀의 길을 지키려고 출궁하였으며

     

언니 박 큰아기님과 조카의 식구들을 입교시키고 함께 전경협님 집에 숨었다가

체포되어 많은 사람이 배교했으나 언니 박 큰아기님, 전경협님은 끝까지 버티다가

다리가 부러져 골수가 흘러내리는 모진 고통 속에

 

순교의 월계관을 쓰신

39세의 동정 순교자 성 박희순 루치아 님이시여

        

님을 기억하는 모든 젊은이들이

님의 지고한 주님 사랑을 깨댤을 수 있도록
천상 기도의 축복을 보내 주옵소서!....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575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