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7일 (수)
(녹) 연중 제30주간 수요일 동쪽과 서쪽에서 사람들이 와 하느님 나라의 잔칫상에 자리 잡을 것이다.

신앙도서ㅣ출판물 ※ 이미지 업로드 시 파일찾기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인터넷에서 복사하여 붙여넣기 하면 오류가 발생합니다.

[가톨릭출판사] 길에서 길을 찾다 (개정판)

스크랩 인쇄

가톨릭출판사 [cph] 쪽지 캡슐

2021-08-31 ㅣ No.1220

길에서 길을 찾다

의지할 곳 없는 사제,

길 위에서 하느님을 만나다 

 

 

 

예수님의 광야를 찾아 떠난 신학생의 

무일푼 전국 일주 여행기

 

길에서 길을 찾다는 지금은 사제가 된 저자가 신학생 시절 떠났던 40일 동안의 무전여행을 기록한 여행 에세이집입니다. 저자는 예수님의 광야 체험을 직접 겪어 보고자 무일푼으로 다니며, 히치하이크를 통해 이동하고, 노숙하고 걸식했습니다. 그렇게 하느님께, 그리고 사람들의 인정과 베풂에 자신을 내맡겼던 저자는 전국 여행을 마치면서 아직 세상은 살 만하다는 결론을 내립니다. 일상에서 벗어나 빈손으로 훌훌 떠나고 싶지만 그럴 수 없는 이들에게 이 책은 단순한 여행의 재미를 넘어 새로운 위로와 용기를 건넵니다.

가톨릭출판사에서는 2012년에 출간되어 오랫동안 스테디셀러로 사랑받아 온 이 책을 이번에 산뜻한 표지로 새롭게 출간하였습니다코로나로 인한 고립의 시간을 겪고 있는 우리들 삶 어딘가가 저자가 걸었던 여행과 비슷하게 광야에서의 40일을 닮아 있다는 생각에서 입니다. 전국을 일주하며 만난 광야에서 저자가 깨달은 것들을 독자들도 깨닫기를 바라며 이 책을 새로 개정하였습니다. 저자가 전국을 일주하며 직접 찍은 사진들은 더 보기 좋게 배열하였고, 글자도 더 시원하게 눈에 들어올 수 있도록 재편집하였습니다. 

 

느리게, 더 느리게. 그것이 바로 세상을 다시 보는 길인 것 같다. 본래는 광야에서의 40을 보내기로 마음먹었지만, 순례의 끝 무렵에 다시 만난 이 길은 너무도 아름다웠다. 전혀 알지 못했던 지명들, 있는지조차 몰랐던 나무 벤치와 길가의 가게들, 길섶에 핀 들꽃과 나무들. 모든 것이 새롭게 다가왔다. 급할 것도 없이, 조금 가다가 힘들면 쉬어 가고, 그러다가 졸리면 풀밭에 누워 잠을 자고. 한숨 자고 일어나서 하늘 한 번 바라보고 다시 일어나 걷고……. 내 곁을 달리는 자동차가 하나도 부럽지 않았다. 천천히, 두 발로 걷는 이 길이 내겐 훨씬 소중했으니까.

  265쪽, '느리게 더 느리게' 중에서

 

 

지치고 힘들 때

하느님을 찾는 방법

 

지치고 힘들 때면 아무런 준비 없이 빈손으로 훌쩍 떠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신앙을 가진 이라면 복닥복닥 정신없는 일상에서 빠져나와 그간 제쳐 두었던 나의 신앙과 삶에 대해 조용히 짚어 보고 싶을 것입니다. 이 책은 우리의 이러한 갈망 뒤에 숨겨진 가슴 깊은 곳의 허전함을 채워 주는 여행 에세이집입니다.  그러나 이 책은 생각지도 못한 참신한 방법으로 단번에 우리 내면의 갈증을 해소해 주지는 않습니다.  그보다는 꽉 막힌 속이 따뜻한 차 한 잔과 말 한마디로 스르르 풀어지듯, 읽으면 읽을수록 마음속에 묶여 있는 매듭들을 하나씩 풀어 줍니다.

저자는 자신이 무일푼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이유 중 하나가 예수님의 광야 체험에 대한 관심이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광야는 정화와 시련의 장소이자 말 그대로 아무것도 없는 곳이기에 광야야말로 하느님께 의지할 수밖에 없는 곳이라고 말합니다.  그래서인지 저자는 생각지 못한 상황이나 갈등을 직면할 때마다 광야를 떠올립니다.  여행 내내 저자의 머릿속에는 하느님 체험에 대한 생각이 떠나지 않는 듯합니다.  돈 한 푼 없이 무작정 떠난 여행, 그 여행에서 스쳐가는 장소와 사람들 그리고 그들이 빚어내는 상황 모두가 저자에게는 광야 체험으로 받아들여집니다.

앞으로 사제로서 살게 될 신학생이, 하느님을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서 체험하고 싶은 간절함으로 떠난 무일푼 여행이기에 이 책은 보통의 여행 에세이집과 본질적으로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이 책에는 숨은 맛집에 대한 소개도, 화려한 볼거리를 담은 사진도 없습니다. 그러나 풋풋한 신학생이 털어놓는 진솔하고 담백한 단상들을 따라가다 보면 삶이라는 여행길에서 우리가 아파하고 고민했던 지점들을 다시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그 모든 순간마다 나와 함께 계셨던 하느님이 어느 때보다도 뚜렷하게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이 책을 읽다 보면 하느님께서 늘 나의 곁에 계셨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깨닫게 됩니다.

 

 

하느님은 먼데 계시지 않습니다

바로 지금 당신 곁에 계십니다

 

지금 머물고 있는 자리에서 일어나 모든 것을 내려놓고 길을 나설 때, 그때에야 비로소 우리는 하느님을 만날 수 있는 준비를 마치게 됩니다. 몸과 마음을 움직여 하느님을 찾는 것, 그것이 하느님을 만나기 위해 우리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입니다.
이 책이 주는 이러한 깨달음은 코로나19를 겪는 우리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어딜 돌아다니지도 못하고 집 안에 머무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하느님을 향해 몸과 마음을 움직여 보는 것입니다. 특히 먼저 마음을 움직이면 몸도 따라 움직이기 마련입니다. 한자리에 머무른 지 너무 오래되어 타성에 젖어버린 나의 마음을 이렇게 조금씩 조금씩 움직이다 보면 보이지 않고 느껴지지 않던 것들이 느껴지기 시작합니다. 그러한 깨어남 속에서 하느님은 우리를 기다리고 계십니다. 비록 우리는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에 얽매여 성당에도 자주 못 나가고 있지만 하느님을 만나기 위해 마음을 움직여 광야를 향해 성큼 한 발자국 나아갈 때, 우리는 늘 우리들 곁에 계셨던 하느님과 만날 수 있습니다.

 

그랬다. 광야의 40일을 걸어왔다. 내가 어떻게 이 길을 걸어올 수 있었을까. 문득 길 위에서 만났던 수많은 사람들이 생각났다. 생각지도 않았던 잠자리, 갑자기 얻게 된 빵 덩이, 큰 의미 없는 미소와 격려까지도. 의지할 데라고는 아무것도 없던 광야에서 나를 버틸 수 있게 해 준 유일한 힘. 그 모든 것이 하느님께서 주신 선물이었다. 그분들을 통해서 나를 돌보아 주고 계셨던 것이다.

 

 274쪽, '광야에서의 마지막 밤' 중에서

 

○ 도서 자세히 보기 & 구매 (클릭!)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704 0

추천

길, 사제, 체험, 여행, 청춘, 문재상, 무전여행, 광야, 경험, 조언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222 VITA INTERNA DI GESU CRISTO ( 에수님의 내면생활,애수님 내면의 삶 ... 2021-09-05 이돈희
1221 [그레고리오 성가의 영성] 2021-09-02 가톨릭대학교출판부
1220 [가톨릭출판사] 길에서 길을 찾다 (개정판) 2021-08-31 가톨릭출판사
1219 도서출판 벽난로 월간 그물 2021년 9월호 2021-08-31 도서출판벽난로
1218 [거룩한 공의회] - 거룩한 전례에 관한 헌장 2021-08-30 가톨릭대학교출판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