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3일 (금)
(백)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 예수님을 믿는 눈먼 두 사람의 눈이 열렸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연중 제22주간 수요일]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 선포 (루카4,38-44)

스크랩 인쇄

김종업 [rlawhddjq] 쪽지 캡슐

2021-08-31 ㅣ No.149427

 

2021년 9월 1일 수요일

[연중 제22주간 수요일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 선포 (루카4,38-44)

 

1독서<진리의 말씀이 온 세상에서 열매를 맺고 있습니다.>(콜로1,1-8)

하느님의 뜻에 따라 그리스도 예수님의 사도가 된 바오로와 티모테오 형제가

콜로새에 있는 성도들 곧 그리스도 안에서 사는 형제 신자들에게 인사합니다하느님 우리 아버지에게서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우리는 여러분을 위하여 기도할 때면 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스도 예수님에 대한 여러분의 믿음과 모든 성도를 향한 여러분의 사랑을 우리가 전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 믿음과 사랑은 여러분을 위하여 하늘에 마련되어 있는 것에 대한 희망에 근거합니다이 희망은 여러분이 진리의 말씀 곧 복음을 통하여 이미 들은 것입니다.

이 복음은 여러분에게 다다라 여러분이 그 진리 안에서 하느님의 은총을 듣고 깨달은 날부터온 세상에서 그러하듯이 여러분에게서도 열매를 맺으며 자라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하느님의 그 은총을 우리가 사랑하는 동료 종 에파프라스에게 배웠습니다그는 여러분을 위하여 일하는 그리스도의 충실한 일꾼이며,

성령 안에서 이루어지는 여러분의 사랑을 우리에게 알려 준 사람입니다.

 

화답송 시편 52(51),10.11(◎ 10ㄹ 참조)

◎ 주님저는 영원히 당신 자애에 의지하나이다.

○ 나는 하느님 집에서 자라는 푸른 올리브 나무길이길이 하느님 자애에 의지하리라

○ 주님이 하신 일저는 영원히 기리나이다당신께 충실한 이들 앞에서좋으신 당신 이름을 바라나이다

 

복음<나는 기쁜 소식을 다른 고을에도 전해야 한다.>(루카4,38-44)

38 예수님께서는 회당을 떠나 시몬의 집으로 가셨다그때에 시몬의 장모가 심한 열에 시달리고 있어서사람들이 그를 위해 예수님께 청하였다.

39 예수님께서 그 부인에게 가까이 가시어 열을 꾸짖으시니 열이 가셨다그러자 부인은 즉시 일어나 그들의 시중을 들었다.

40 해 질 무렵에 사람들이 갖가지 질병을 앓는 이들을 있는 대로 모두 예수님께 데리고 왔다예수님께서는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손을 얹으시어 그들을 고쳐 주셨다.

41 마귀들도 많은 사람에게서 나가며, “당신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하고 소리 질렀다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꾸짖으시며 그들이 말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으셨다당신이 그리스도임을 그들이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42 날이 새자 예수님께서는 밖으로 나가시어 외딴곳으로 가셨다군중은 예수님을 찾아다니다가 그분께서 계시는 곳까지 가서자기들을 떠나지 말아 주십사고 붙들었다.

43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다른 고을에도 전해야 한다사실 나는 그 일을 하도록 파견된 것이다.”

44 그러고 나서 예수님께서는 유다의 여러 회당에서 복음을 선포하셨다.

 

 

 

 

  연중 제22주간 수요일 제1독서(콜로1,1~8)

 

"그 믿음과 사랑은 여러분을 위하여  하늘에 마련되어 있는 것에 대한 희망에 근거 합니다.

 이 희망은 여러분이 진리의 말씀 곧 복음을 통하여 이미 들은 것입니다." (5)

 

그리스도인들이 지니고 있는 희망이란 그리스도 안에서 이미 향유하고 있는 구원의 미래적 양상이며, 이 희망은 부활 때 이루어지게 된다.

즉 여기서 말하는 희망 믿음을 지닌 자와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자가 미래에 얻게 될 것에 대한 바람과 기대를 나타내는 것이다.

 

여기서 '마련되어 있는'으로 번역된 '아포케이메넨'(apokeimenen; is laid up; is stored up)의 원형 '아포케이마이'(apokeimai)는 '간직해두다', '저축하다', '미래에 사용하기 위하여 비축하다'라는 뜻이다.

 

여기서는 현재 분사형으로 사용되어 미래에 받게 될 상급을 위해서 이 땅에서 삶을 계속적으로 지혜롭게 살아가면서 미래를 준비하는 삶을 살아가고 있음을 가리킨다.

그리고 사도 바오로는 매우 의도적으로 '하늘에 마련되어 있는'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이것은 당시 콜로새의 세속적인 사람들이 추구했던 이 땅에서의 안락한 삶과 대조되는 단어이다.

그리고 '희망'으로 번역된 '엘피다'(elpida; hope)의 원형 '엘피스'(elpis)는 미래에 성도들이 성취하게 될 궁극적인 목표를 가리킨다.

 

그리스도인들의 궁극적인 목표는 이 땅에서 그 무엇을 얻는 삶이 아니라 미래에 이루어질 천국에서의 영광스러운 삶이다.

당시 콜로새는 오로지 세상적 관심과 목표를 가지고 자신과 가족을 위해서만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 하지만 콜로새의 그리스도인들은 이들과 달리 하늘에 희망을 쌓아두고 살고 있었다.

 

사도 바오로는 바로 이러한 콜로새의 성도들이 가진 희망으로 말미암아 감사하고 있는 것이다. 

'여러분이 진리의 말씀 곧 복음을 통하여 이미 들은 것입니다'

 

여기서 '진리의 말씀 곧 복음'은 무엇을 말하는가?  문법적으로 보면 '복음'에 해당하는 '유앙겔리우'(euanggelliu; of gospel)는 소유격 명사로서 '진리'를 수식한다.

또한 '진리의'에 해당하는 '알레테이아스'(elletheias; of truth) 역시 소유격 명사로서 '말씀'(토 로고; to logo; the word)를 수식한다.

따라서 이것은 여러분이 전에 들은 '말씀'이 바로 '진리'에 속한 것이며, 그 '진리'가 바로 '복음'에 속한 것이라는 의미이다.

 

결국 사도 바오로는 성경에서 사용되는 주요 단어인 '복음'(euanggellion; 유앙겔리온), '진리'(alletheia; 알레테이아), '말씀'(logos; 로고스)이라는 세 단어를 사용해서 각각의 단어들 앞에 정관사를 붙임으로서 콜로새 성도들이 전에 들은 것이 바로 '그 복음'이며, '그 진리'이고, '그 말씀'임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사도 바오로는 당시 콜로새 성도들이 신앙 생활의 유일한 기준이요 교과서인 리스도의 복음에 입각해서 살고 있음을 칭찬하고 있는 것이다.

 

 

 


[2020년 9월 2일 연중 제22주간 수요일]

 

나는 기쁜 소식을 다른 고을에도 전해야 한다.

(루카4,38-44)

38 예수님께서는 회당을 떠나 시몬의 집으로 가셨다그때에 시몬의 장모가 심한 열에 시달리고 있어서사람들이 그를 위해 예수님께 청하였다.

시몬(조약돌-물이 없다는 뜻곧 하느님의 말씀을 의 구원을 위한 생명의 말씀생명수()로 받지 못하고 앞37(37 그리하여 그분의 소문이 그 주변 곳곳으로 퍼져 나갔다.)서 보았듯 예수님의 뜻그 말씀()이 아닌 사람의 소문()으로 들어 예수님을 사람의 규정으로 열심히 섬겼던그래서 용서가 이루어지지 않은 죄그 화(), 열이나 있는 시몬의 장모인 것이다.

 

39 예수님께서 그 부인에게 가까이 가시어 열을 꾸짖으시니 열이 가셨다그러자 부인은 즉시 일어나 그들의 시중을 들었다.

말씀이신 예수님께서 열(곧 죄 의식을 꾸짖으시니 그 죄가 힘을 못 쓰게 된 것그래서 그 예수님을 생명수()로 시중드는하나가 된 것이다

 

40 해 질 무렵에 사람들이 갖가지 질병을 앓는 이들을 있는 대로 모두 예수님께 데리고 왔다예수님께서는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손을 얹으시어 그들을 고쳐 주셨다.

시몬의 장모와 같이 물(말씀)이 없는 이들을 고쳐주신 것이다손을 얹으셔서곧 창조의 손을 얹으시어 재 창조새 창조로 고쳐 주시는 것죄인들의 구원을 맹세하신 하느님의 손이 하신 것이다.

 

(에제20,42) 42 내가 이렇게 너희를 이스라엘 땅으로너희 조상들에게 주겠다고 그들에게 손을 들어 맹세한 땅으로 데리고 들어가면그제야 너희는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시편18,17-18) 17 그분께서 높은 데에서 손을 뻗쳐 나를 붙잡으시고 깊은 물에서 나를 끌어내셨네. 18 나의 힘센 원수에게서나보다 강한 적들에게서 나를 구하셨네.

 

41 마귀들도 많은 사람에게서 나가며, “당신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하고 소리 질렀다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꾸짖으시며 그들이 말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으셨다당신이 그리스도임을 그들이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마귀들도 아는 하느님의 아드님 예수 그리스도곧 하느님의 뜻을 이루실 그리스도가 아닌 인간의 소원뜻을 들어주는 그 그리스도로 말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으신 것이다.

 

42 날이 새자 예수님께서는 밖으로 나가시어 외딴곳으로 가셨다군중은 예수님을 찾아다니다가 그분께서 계시는 곳까지 가서자기들을 떠나지 말아 주십사고 붙들었다.

예수님을 찾은믿겠다는 우리는 어떤 예수님을 붙들고 있는지?~  하느님의 뜻을 이루실곧 우리의 영을 구원하실 그리스도아니면 내 소원을 들어주실 그리스도?

 

부활하신 주님도 당신을 붙들지 말라 하셨는데 말입니다.~

(요한20,17) 17 예수님께서 마리아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아직 아버지께 올라가지 않았으니 나를 더 이상 붙들지 마라내 형제들에게 가서, ‘나는 내 아버지시며 너희의 아버지신 분내 하느님이시며 너희의 하느님이신 분께 올라간다.’ 하고 전하여라.”

우리는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죄인들의 형제로그리고 영으로 오실 성령으로 붙들어야 하는 것(1코린6,19참조)

 

(로마8,9-10) 9 그러나 하느님의 영이 여러분 안에 사시기만 하면여러분은 육 안에 있지 않고 성령 안에 있게 됩니다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을 모시고 있지 않으면그는 그리스도께 속한 사람이 아닙니다. 10 그러나 그리스도께서 여러분 안에 계시면몸은 비록 죄 때문에 죽은 것이 되지만의로움 때문에 성령께서 여러분의 생명이 되어 주십니다.

이 얼마나 기쁜 소식인가?!!!~

 

43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다른 고을에도 전해야 한다사실 나는 그 일을 하도록 파견된 것이다.” 44 그러고 나서 예수님께서는 유다의 여러 회당에서 복음을 선포하셨다.

유다인들 처럼 자기 의로움곧 사람의 규정과 교리에 열심한 그 헛된 신앙을 사는 우리들을 구원 하시려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전하시려 오를 찾아오심을 믿습니다.

 

(에페5,15-16) 15 그러므로 미련한 사람이 아니라 지혜로운 사람으로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잘 살펴보십시오. 16 시간을 *잘 쓰십시오지금은 악한 때입니다.

잘 쓰십시오(엑사구라조건져 올리다), 허락된 시간을 잘 쓰는 것하느님의 건져 올리시는 일 곧 죄인들을 죽음의 세상에서하느님의 말씀으로 건져 올려지고올리는 그 일에 힘쓰라는 것이다.

 

(마르1,17) 17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나를 따라오너라내가 너희를 사람 낚는 어부가 되게 하겠다.”

 

(요한14,6) 6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십자가)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나를 통하지 않고서는 아무도 아버지께 갈 수 없다.  아멘.

 

 

 

 

 

 연중 제22주간 수요일 복음(루카4,38~44)

 

"예수님께서는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손을 얹으시어 그들을 고쳐 주셨다." (40)

 

루카 복음 4장 40절은 고통과 질병에 허덕이는 사람들에게 연민의 정을 느끼셔서 그들 중 단 한 사람이라도 소홀히 여기지 않으시고, 개별적으로 치유해 주신 예수님의 자상함을 잘 드러내 주는 부분이다.

 

특히 '한 사람 한 사람'으로 번역된 '헤니 헤카스토'(heni hekasto; each one;  everyone)는 치유의 능력이 흘러나오는 예수님의 따뜻한 손이 병자 중 어느 한 사람도 지나치지 않고, 그들 각각의 머리를 감쌌다는 사실을 밝혀준다.

 

특히 '손'에 해당하는 '타스 케이라스'(tas cheiras; his hands)는 복수형이며, 이것은 예수님께서 한 손이 아닌, 두 손으로 병자들의 머리를 안수하셨다는 사실을 부각시킨다.

병자들은 두 손을 통해 전해오는 따뜻하고 자비가 많으신 예수님의 마음에 감동했을 것이다.

 

안식일 하루 종일 복음 선포에 힘쓰신 예수님께서는(루카4,31~39) 해가 져  피곤하셨을텐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당신을 찾아 모여든 병자들의 무리 사이에 돌아다니면서 그들에게 일일이 안수하셨다.

 

구약 시대에는 통상 '머리에 손을 얹는 행위'(안수)가 자신의 죄악을 동물에게 전가시키거나(탈출29,15.19) 증인들이 죄인을 돌로 치기 전에 그 사람에게 죄를 확정하는 방법으로(레위24,14) 사용되었으나, 예수님께서는 '안수'를 하느님의 은총을 전가하는 방법, 치유의 역사(役事)를 일으키는 통로로 사용하신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안수'('타스 케이라스 에피티테이스'; tas cheiras epititheis; laying his hands on)를 통해서 하느님의 능력이 흘러내린다는 사실을 강하게 심어 주고자 하셨으며, 그 안수 행위를 통해서 당신께서 병자들 개개인에게 자상한 관심을 가지고 계시다는 사실을 보여 주고자 하셨던 것이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195 2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