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3일 (금)
(백)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 예수님을 믿는 눈먼 두 사람의 눈이 열렸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세상의 빛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21-09-12 ㅣ No.149688

 

세상의 빛

우리가 죽음의 골짜기를 간다 해도

(시편 23,4)” 그 무엇도 두렵지 않은 것은

하느님께서 우리 편에 계시기 때문이다.

하느님께서 당신 막대기와 지팡이로

우리를 지켜 주신다(참조시편 23,4)

이는 단순한 위안과 위로가 아니다.

믿을만한 마음의 체험인 것이다.

우리네 인생은 고통과 아픔환멸상실,

그리고 슬픔으로 가득 차 있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동쪽에서 번개가 치면

서쪽까지 번쩍이듯이 사람의 아들이

그렇게 나타날 것(마태 24,27)”이라는

꿈이 있고 희망이 있다.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걸어가고

계신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보고,

똑똑히 들으며 깊이 느끼는

그 순간순간들이 우리 어두운 인생길에서

우리를 빛나게 한다.

예수님께서는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너희의 빛을 사람들 앞에 비추어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아버지를 찬양하게 하여라

(마태 5,14.16)” 라고 말씀하셨다.

-헨리 나우웬-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706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49690 삶에도 안전장치가 있어야 한다. 2021-09-12 김중애
149689 설 니홍조 (雪泥鴻爪) 2021-09-12 김중애
149688 세상의 빛 2021-09-12 김중애
149687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21.09.12) 2021-09-12 김중애
149686 2021년 9월 12일 주일[(녹) 연중 제24주일] 2021-09-12 김중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