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3일 (금)
(백)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 예수님을 믿는 눈먼 두 사람의 눈이 열렸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2021년 9월 13일 월요일[(백)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 기념일]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21-09-13 ㅣ No.149710

 

2021년 9월 13일 월요일

[(백)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 기념일]

오늘 전례

요한 크리소스토모 성인은 4세기 중반

시리아의 안티오키아(현재 터키의 안타키아)

에서 태어나 독실한 어머니의 신앙을 물려받았다.

수도자들과 함께 엄격한 극기 생활을 하던

그는 은수자를 본받아 광야에서 기도와 고행의

시간을 보냈다요한 크리소스토모 성인은

자선과 저술 활동에 전념하다가 사제품을 받고

주로 설교자로 활동하였다.

콘스탄티노폴리스의 주교로 임명된 그는

개혁을 부르짖으면서악습에 젖어 있는

그리스도인들에게심지어 황제나 황후에게도

잘못된 점을 거침없이 지적하였다.

그 때문에 성인은 유배 생활을 하다가

407년 무렵에 선종하였다탁월한 설교로

금구’(金口황금의 입)라고도 불리는 그는

설교자의 수호성인으로 공경받고 있다.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티모테오에게,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청과 기도와

전구와 감사를 드리라고 권고한다(1독서)

예수님께서는 백인대장의 말을 들으시고

믿음에 감탄하시며 그의 병든 노예를

고쳐 주신다(복음)

1독서

<모든 사람이 구원받기를 원하시는

하느님께 모든 사람을 위하여 기도하십시오.>

▥ 사도 바오로의 티모테오 1서 말씀입니다.

2,1-8 사랑하는 그대여,

나는 무엇보다도 먼저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청과 기도와

전구와 감사를 드리라고 권고합니다.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해서도 기도하여,

우리가 아주 신심 깊고 품위 있게,

평온하고 조용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십시오.

그렇게 하는 것이 우리의 구원자이신

하느님께서 좋아하시고

마음에 들어 하시는 일입니다.

하느님께서는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고

진리를 깨닫게 되기를 원하십니다.

하느님은 한 분이시고

하느님과 사람 사이의 중개자도

한 분이시니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님이십니다.

당신 자신을 모든 사람의 몸값으로

내어 주신 분이십니다.

이것이 제때에 드러난 증거입니다.

나는 이 증거의 선포자와 사도로,

다른 민족들에게 믿음과 진리를

가르치는 교사로 임명을 받았습니다.

나는 진실을 말할 뿐,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나는 남자들이 성을 내거나

말다툼을 하는 일 없이어디에서나

거룩한 손을 들어 기도하기를 바랍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28(27),2.7.8-9(◎ 6)

◎ 간청하는 내 소리 들으셨으니

주님은 찬미받으시리라.

○ 당신께 도움 청할 때,

당신 지성소로 두 손을 들어 올릴 때,

간청하는 제 소리 들어 주소서.

◎ 간청하는 내 소리 들으셨으니

주님은 찬미받으시리라.

○ 주님은 나의 힘나의 방패,

내 마음 그분께 의지하여 도움을 받았으니,

내 마음 기뻐 뛰놀며,

내 노래로 그분을 찬송하리라.

◎ 간청하는 내 소리 들으셨으니

주님은 찬미받으시리라.

○ 주님은 당신 백성의 힘이시며,

당신 메시아에게는 구원의 요새이시다.

당신 백성을 구원하시고,

당신 재산에 강복하소서.

그들의 목자 되어 영원히 이끄소서.

◎ 간청하는 내 소리 들으셨으니

주님은 찬미받으시리라.

복음 환호송

요한 3,16 참조

◎ 알렐루야.

○ 하느님은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네.

◎ 알렐루야.

복음

<나는 이스라엘에서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1-10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백성에게 들려주시던

말씀들을 모두 마치신 다음,

카파르나움에 들어가셨다.

마침 어떤 백인대장의 노예가

병들어 죽게 되었는데,

그는 주인에게 소중한 사람이었다.

이 백인대장이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유다인의 원로들을 그분께 보내어,

와서 자기 노예를 살려 주십사고 청하였다.

이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이렇게

말하며 간곡히 청하였다.

그는 선생님께서 이 일을

해 주실 만한 사람입니다.

그는 우리 민족을 사랑할 뿐만 아니라

우리에게 회당도 지어 주었습니다.”

그리하여 예수님께서 그들과 함께 가셨다.

그런데 백인대장의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이르셨을 때,

백인대장이 친구들을 보내어

예수님께 아뢰었다.

주님수고하실 것 없습니다.

저는 주님을 제 지붕 아래로

모실 자격이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주님을 찾아뵙기에도

합당하지 않다고 여겼습니다.

그저 말씀만 하시어

제 종이 낫게 해 주십시오.

사실 저는 상관 밑에 매인

사람입니다만 제 밑으로도 군사들이 있어서,

이 사람에게 가라 하면 가고

저 사람에게 오라 하면 옵니다.

또 제 노예더러 이것을 하라 하면 합니다.”

이 말을 들으시고 예수님께서는

백인대장에게 감탄하시며,

당신을 따르는 군중에게 돌아서서 말씀하셨다.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나는 이스라엘에서 이런 믿음을 본 일이 없다.”

10 심부름 왔던 이들이 집에 돌아가 보니

노예는 이미 건강한 몸이 되어 있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영성체송

1코린 1,23-24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히신

그리스도를 선포하노라.

그리스도는 하느님의 힘이시며

하느님의 지혜이시다.

오늘의 묵상

제가 주님을 찾아뵙기에도

합당하지 않다고 여겼습니다.

그저 말씀만 하시어 제 종이 낫게 해 주십시오.”

로마 백인대장의 이 겸손한 고백은 우리가

성체를 받아 모실 때마다 바치는 기도입니다.

천주교 신자에게 영성체는 매우 중요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최후의 만찬 때 빵과

포도주의 형상으로 당신 자신을 우리에게

생명의 양식으로 주셨고미사를 통하여

날마다 임마누엘 하느님으로 우리에게 오십니다.

주님께서는 이 사랑의 성사를 통하여

우리와 일치하시고우리가 당신 안에

함께 살기를 바라십니다우리는 늘 주님 안에서

살 수 있도록 오늘 복음의 백인대장과 같은

믿음을 가지고자 노력해야 합니다.

자신의 경험에서 나온 백인대장의 확신에 찬 말은

예수님께는 믿음에 대한 감탄으로그리고

그 종에게는 치유의 은총으로 다가갑니다.

세상의 수많은 방해와 불신 속에서 하느님을

진심으로 믿는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요.

우리의 눈은 한계가 있어 실지로 많은 것을

볼 수 없고우리의 뇌는 기억하고 있는 것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왜곡하고 조작하기도

한다고 뇌과학자들은 말합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우리가 본 것,

우리가 경험한 것만을 진실이라고 믿기도 합니다.

백인대장이 보여 준 믿음은 불가능해 보이는 것을

가능하게 하고스스로 삶을 성찰하면서

자신의 신앙을 되돌아보게 합니다.

우리는 믿음을 통하여 하느님의 영원의 시간,

신비 안으로 초대됨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신우식 토마스 신부)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669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