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3일 (금)
(백)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 예수님을 믿는 눈먼 두 사람의 눈이 열렸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내면의 빛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21-09-13 ㅣ No.149712

 

내면의 빛

하고 있는 일들과 하지 말아야 할

일들은 다릅니다.

악은 결코 해서는 안 됩니다.

분명코 안 됩니다.

살인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

두말 할 필요가 없습니다.

도둑질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

두말 할 필요가 없습니다.

폭력을 쓰지 말아야 한다는 것,

두말 할 필요가 없습니다.

거짓말을 정당하다고 하는

사람들은 없습니다.

마약이 죽음을 가져다 준다면

복용하지 말아야 하고,

성 관계가 잘못된 것이라면

하지 말아야 합니다.

단순한 사람에게는

모든 것이 단순합니다.

당신의 행동은 오로지 진리에 의해

좌우 되어야 합니다.

진리에 머물면 모든 것이 분명해집니다.

절대 악을 행하지 말아야 합니다.

악이 당신을 꾀어 유혹할 수 있지만,

당신은 악을 지배할 수 있습니다.

악은 당신의 문 앞에 있지만 묶여 있습니다.

그것을 풀어 놓는 것은

당신에게 달려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른다고

말하지 마십시오.

그것은 진실이 아닙니다.

예수님께서 언젠가 시나이 산에서

인류를 향해 이런 사실들을

엄숙하게 말씀하신 적이 있습니다.

또 바위 위에 써 놓기까지 하셨습니다.

그것은 하나의 표징이었습니다.

만일 그 당시 말로만 했다면

큰일날 뻔 했습니다.

진정참으로 중요한 일이었습니다.

모든 사람은 그를 인도해 줄 내면의 빛,

그의 아버지인 예수님과 만날 수 있는

거룩한 장소를 지닐 권리가 있습니다.

이 내면의 빛,

이 거룩한 장소가 양심이고

인간의 경이로움입니다.

양심은 아브라함이

"네 고향을 떠나라"(창세12,1)

그에게 말씀하신 하느님과 만났던 자리이고,

하늘과 땅을 하나로 결합시키는

야곱의 사다리입니다.

양심은 마리아가 천사에게

"라고 말할 수 있는

자리이고예수님께서 유혹을

쳐 이기신 광야입니다.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른다고 하지 마십시오.

침묵속에서 양심에 귀를 기울이십시오.

그러면 무엇을 해야 할지를 알게 될 것입니다.

-보이지 않는 춤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677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49714 <사랑 안에 단단히 자리잡는다는 것> 2021-09-13 방진선
149713 있어야 할 자리|1| 2021-09-13 김중애
149712 내면의 빛 2021-09-13 김중애
149711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21.09.13)|1| 2021-09-13 김중애
149710 2021년 9월 13일 월요일[(백)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 기념일] 2021-09-13 김중애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