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3일 (금)
(백)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 예수님을 믿는 눈먼 두 사람의 눈이 열렸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14 화요일(홍) 성 십자가 현양 축일 ...독서, 복음서 주해

스크랩 인쇄

김대군 [ahyin70u] 쪽지 캡슐

2021-09-13 ㅣ No.149717

성 십자가 현양 축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류의 죄를 속죄하시려고 지신 십자가를 묵상하고 경배하는 날이다. 이 축일의 기원은 정확히 알 길이 없다. 전승에 따르면, 예수님의 십자가는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어머니 헬레나 성녀의 노력으로 찾아내게 되었다. 황제는 이를 기면하고자 335년 무렵 예루살렘에 있는 예수님의 무덤 곁에 성전을 지어 봉헌하였다. 그 뒤로 십자가 경배는 널리 전파되었고, 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 914일로 이 축일이 고정되었다.

 

 

1독서<뱀이 사람을 물었을 때, 그 사람이 구리 뱀을 쳐다보면 살아났다.>

민수기의 말씀입니다. 21.4-9

4 길을 가는 동안에 백성은 마음이 조급해졌다.

5 그래서 백성은 하느님과 모세에게 불평하였다. “당신들은 어쩌자고 우리를 이집트에서 올라오게 하여, 이 광야에서 죽게 하시오? 양식도 없고 물도 없소. 이 보잘것없는 양식은 이제 진저리가 나오.”

6 그러자 주님께서 백성에게 불 뱀들을 보내셨다. 그것들이 백성을 물어, 많은 이스라엘 백성이 죽었다.

7 백성이 모세에게 와서 간청하였다.

우리가 주님과 당신께 불평하여 죄를 지었습니다. 이 뱀을 우리에게서 치워 주시도록 주님께 기도해 주십시오.” 그래서 모세가 백성을 위하여 기도하였다.

8 그러자 주님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불 뱀을 만들어 기둥 위에 달아 놓아라. 물린 자는 누구든지 그것을 보면 살게 될 것이다.”

9 그리하여 모세는 구리뱀을 만들어 그것을 기둥 위에 달아 놓았다. 뱀이 사람을 물었을 때, 그 사람이 구리 뱀을 쳐다보면 살아났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 주님께서는 불평하는 백성에게 불 뱀을 발하시지만, 구리 뱀을 만들게 하시어 뱀에 물린 사람들이 그것을 쳐다보면 살아나게 하신다.

 

 

 

 

 

복음< 사람의 아들도 들어 올려져야 한다.>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13-17

그때에 예수님께서 니코데모에게 말씀하셨다.

13 “하늘에서 내려온 이, 곧 사람의 아들 말고는 하늘로 올라간 이가 없다.

14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들어 올린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들어 올려져야 한다.

15 믿는 사람은 누구나 사람의 아들안에서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

16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다.

17 하느님께서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시려는 것이 아니라 세상이 아들을 통하여 구원을 받게 하시려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복음서 주해(해제.역주 이 영 헌)

13

천상의 것을 계시할 수 있는 자로서 사람의 아들이 언급된다. “사람의 아들이 자기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하느님의 구원의지를 구현하기 위해 취한곧 지상으로 내려와 머물다가 천상으로 올가가는 도 간략히 시사한다. , “사람의 아들만이 천상 아버지께 이르는 이다.

 

14

민수 21.4-9;이사 52.13 참조

들어올려지는 것은 예수의 십자가상 죽음을 가리킨다. 이 죽음이 모세의 구리뱀 사건과 비교된다. 이 비교점은 들어높이는 것, 구원의 힘, 감추어진 하느님의 뜻을 들 수 있다. 특히 들어올려져야 합니다에서 “... 해야 한다는 하느님의 구원계획이 반드시 이행되어야 한다는 필연성을 강조한다.

 

15

사람의 아들이 들어올려지는 목적은 믿는 이 모두 그 안에서 얻을 영원한 생명이다. 이제 사람의 아들은 인간 구원의 중개자로 언급된다. 특히 그 안에서란 말이 이 점을 강하게 시사한다. 인간 구원의 확실성은 하느님의 구원의지에 근거한다. “영원한 생명은 요한복음에서 많이 볼 수 있는 고유한 개명으로서 인간 구원을 가리킨다. “니코데모와의 대화에서 언급된 하느님의 나라와 같은 의미로 이해할 수 있다. 공관복음에서는 주로 종말론적 미래 의미로 언급된다. 그러나 요한복음에서는 현재적 의미에 역점을 둔 미래지향적 개념이다.

 

16

인간 구원의 복음이 요약된 구절이다. “사람의 아들이 십자가상 죽음을 거쳐 영광스럽게 되는 길에서 이루어진 하느님의 구원계획은 한마디로 세상에 대한 하느님의 사랑에서 연유된 것으로 선포된다. 세상은 하느님의 생명을 잃어버리고 하느님의 진노가 머문 인간세계를 가리킨다. 즉 구원이 필요한 인간세계다. 바로 이 세상은 하느님은 사랑하신 것이다. 하느님의 이 사랑은 외아들을 주심으로써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이것은 이 세상에 주실 수 있는 가장 값진 선물이다.

 

외아들은 하느님으로부터 났고 하느님으로부터 사랑받는 유일무이한 아들이기 때문이다. 하느님의 이 무한한 사랑의 행위는 인간으로 하여금 당신 외아들을 믿어 영원한 생명을 얻도록 하는 데 있다. 따라서 이 생명을 얻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필수적이다. 그렇지 않으면 인간이 멸망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인간은 생명이냐 멸망이냐, “구원이냐 심판이냐의 갈림길에 놓여 있음도 아울러 시사된다. “생명의 갈림길에 놓여 있음도 아울러 시사된다. “생명이 현재이듯이 멸망도 마찬가지다. 인간은 오로지 외아들을 믿음으로써 이 비구원의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다(36절 참조).

 

17

세상에 아들을 파견하신 하느님의 목적은 세상 구원에 있다. 이 목적은 또한 하느님의 보편적 구원의지를 나타낸다. 하느님은 오로지 세상 구원만을 원하신다는 것이다.

 

 

 

 

 

 

 

 

 

200주년 신약성서 주해 /분도출판사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1,497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