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4일 (월)
(백)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 사탄은 끝장이 난다.

영화ㅣ음악 이야기 영화이야기ㅣ음악이야기 통합게시판 입니다.

그리그 - 아침의 기분 (페르귄트 모음곡 제1번 중) Edvard.Grieg, Peer Gynt Suite No.1, Morning Mood, Op.

스크랩 인쇄

강태원 [lion77] 쪽지 캡슐

2021-09-27 ㅣ No.31779

 

  

(노르웨이)가 노르웨이의 대작가 입센(1828~1906)으로부터  

 

그 명작 시극 『페르 귄트』를 위한 극음악을 의뢰받았을 때는 31세였으며

이 무렵에는 이미 작곡가로서의 지위를 확립하고 있었다.

 

23곡으로 이루어진 이 음악은 1874년에 착수하여 이듬해에 완성하고

1876년 2월 크리스차냐 국민 극장에서 초연되었으며, 후에 가필 수정되었다.
                                
입센의 시극은 아버지를 잃고 영락한 부농의 외아들 페르의 기구한 운명을 그린 5막물.

원래는 노르웨이의 민간 전승에 의하고 있으며

페르는 항상 대담한 공상을 쫓아 파멸에 직면하면서도

결국은 영원한 여성의 사랑에 의해 구원을 받는 영웅적인 주인공으로 다루어지고 있다.

『파우스트』와 일맥 상통하는 줄거리 때문에 흔히 ‘노르웨이의 파우스트’라고 불리는 작품이다.

 

1888년에 '페르 귄트 제1모음곡 (Op.46)',

1893년에 '페르 귄트 제2모음곡 (Op.55)'을 구성하였는데, ...

 리로 해가 뜨는 느낌을 표현한다는 유명한 일화있을정도의 작가적 수준은 누구도 감히...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35 3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