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더보기
2022년 1월 17일 (월)
(백)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신랑이 혼인 잔치 손님들과 함께 있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용서

스크랩 인쇄

이경숙 [llkkss59] 쪽지 캡슐

2021-10-10 ㅣ No.100205

 

 

 

사랑은 아픔입니다.

사랑은 덧없고 미련한 짓입니다.

예수님께서 사람들 마음속에서 활동하시겠지만

사람을 진정으로 사랑한다는 것은

어렵고 어려운일입니다.

그러한 이유로

사랑은

돌려받으려 하지말고 

주는 것으로 만족해야 합니다.

아름다운 미소로 간직한

오래전 추억은

사진처럼 각인되어

가슴속 깊이 묻어 둡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41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00207 삶은 전쟁|3| 2021-10-11 유재천
100206 십자가를 지고 걸어가는 길 위로|1| 2021-10-11 이문섭
100205 용서|1| 2021-10-10 이경숙
100204 전쟁 2021-10-10 이경숙
100203 뱀처럼 지혜로워라. 2021-10-10 이경숙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