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더보기
2022년 1월 17일 (월)
(백)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신랑이 혼인 잔치 손님들과 함께 있다.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십자가를 지고 걸어가는 길 위로

스크랩 인쇄

이문섭 [bobalgun] 쪽지 캡슐

2021-10-11 ㅣ No.100206

십자가를 지고 걸어가는 길 위로

 

주님을 생각할 수록

내가 인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희망도 있다는 것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것은 행복입니다

절망을 할래야 할 수 없는

그리스도인의 모습입니다

 

주님 앞에서는 내가 보기 싫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내가 더럽다고 생각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눈빛은

그 옛날 고집센 사람들이 예수님을 바라보던

모습 이었습니다

그러니 우리들은 자신이라 하더라도

부정적인 생각으로

바라보아선 안됩니다

 

주님의 십자가를 지고 걸어간다는 것은

특별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들의 인생을 받아 들이는 것입니다

작은 것도 큰 것도 버리지 아니하고

꼭꼭 씹어 먹는 것입니다

그것이 예수 그리스도의 길을 가는 것입니다

꼭 선한 삶을 살아야 한다는 강박 관념

속에 사는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진솔하게 살아가는 것입니다

 

 

이문섭 라우렌시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319 1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00208 † 동정마리아. 제10일 : 하느님 뜻의 나라의 천상 여왕. 인간 뜻의 밤을 몰아내며 동트 ...|1| 2021-10-11 장병찬
100207 삶은 전쟁|3| 2021-10-11 유재천
100206 십자가를 지고 걸어가는 길 위로|1| 2021-10-11 이문섭
100205 용서|1| 2021-10-10 이경숙
100204 전쟁 2021-10-10 이경숙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