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 27일 (토)
(녹) 연중 제34주간 토요일 너희는 앞으로 일어날 이 모든 일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깨어 있어라.

따뜻한이야기 신앙생활과 영성생활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사람아

스크랩 인쇄

이경숙 [llkkss59] 쪽지 캡슐

2021-10-11 ㅣ No.100211

 

 

 

눈물나게 아름다운 사람아.

애타게 사랑했던 사람아.

그리워서 서럽던 사람아.

짓무르게 울던 사람아.

약속일랑 저만치로 던져놓고

그해 겨울 멀리도 떠나가던 사람아.

어느곳에서 소식을 보내오고

어느곳에서 소식을 들었을까.

하늘이 미쳐가고 온세상이 돌아갈때에

그대를 향한 그리움은 산산히 조각나고

그대의 파편을 찾으려 헤메이던 겨울날에

미쳐버린 여인이여......

슬픔도 미움도 분노도 세월에 씻겨내려

이제는 흰머리와 주름과 마른 눈길만이 남았구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244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00215 유전? 2021-10-12 이경숙
100214 알쏭달쏭 피뢰침~♬ (순례길57처 참회와 속죄성당)|2| 2021-10-12 이명남
100211 사람아 2021-10-11 이경숙
100210 자진 헌납|1| 2021-10-11 이경숙
100209 완전한 선 2021-10-11 이경숙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