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더보기
2022년 1월 17일 (월)
(백)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신랑이 혼인 잔치 손님들과 함께 있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땅은 나를 위해 살라하고, 하늘은 너를 위해 살라 하신다. (루카11,37-41)

스크랩 인쇄

김종업 [rlawhddjq] 쪽지 캡슐

2021-10-12 ㅣ No.150301

 




2021년 10월 12일 [연중 제28주간 화요일]

 

땅은 나를 위해 살라하고하늘은 너를 위해 살라 하신다.


복음 (루카11,37-41)

37 예수님께서 다 말씀하시자어떤 바리사이가 자기 집에서 식사하자고 그분을 초대하였다그리하여 예수님께서 그 집(율법)에 들어가시어 자리에 앉으셨다.

하늘()이 땅(어둠)에 내려앉으신곧 예수님이 세상을 구하러 오셨음을하늘에서 찾아내려 오심을 다시 보여주심이다율법(律法)이 주지 못하는 하늘의 용서생명의로움을 주시기 위해십자가(十字架)에서 대속(代贖)으로 완성하신, ‘다 이루신’ 진리(眞理)의 주님이시다.

 

38 그런데 그 바리사이는 예수님께서 식사 전에 먼저 손을 씻지 않으시는 것을 보고 놀랐다.

깨달음이 아닌자신을 위한 율법(律法)의 의로운 행위(行爲)그런 이들은 예수님께서 하신 일진리를 싫어한다.

 

(마태6,1) 1 “너희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그러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에게서 상을 받지 못한다.

 

(갈라5,4) 4 율법으로 의롭게 되려는 여러분은 모두 그리스도와 인연이 끊겼습니다여러분은 은총에서 떨어져 나갔습니다.

 

39 그러자 주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정녕 너희 바리사이들은 잔과 접시의 겉은 깨끗이 하지만너희의 속은 탐욕과 사악으로 가득하다.

의로운 행위는 많이 하지만 자기자랑자기이름영광을 위해서 한다는 말씀이다그것이 탐욕사악한 마음으로 앞 35절에서 어둠의 빛이라 하신 것이다.

 

(루가11,35) 35 그러니 네 안에 있는 빛이 어둠()이 아닌지 살펴보아라.

예수님은 자신을 위한 율법지킴탐욕사악함그 속셈을 드러내신 것이다그를 살리시기 위한 드러내심이다.

 

(히브4,12-13) 12 사실 하느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으며 어떤 쌍날칼보다도 날카롭습니다그래서 사람 속을 꿰찔러 혼과 영을 가르고 관절과 골수를 갈라마음의 생각과 속셈을 가려냅니다. 13 하느님 앞에서는 어떠한 피조물도 감추어져 있을 수 없습니다그분 눈에는 모든 것이 벌거숭이로 드러나 있습니다이러한 하느님께 우리는 셈을 해 드려야 하는 것입니다.

사람(아담)이 죄를 짓고 스스로 만들어 입은 옷이 자신의 죄부끄러움을 가리지 못하는 것이기에 하느님께서 어린양을 죽이시고 가죽으로 옷을 해 입히셨듯이 인간들이 스스로 만든 자신의 열심(熱心), 의로움은 죄를 가리지 못하는 벌거숭이 일 뿐이다.

영원한 용서(容恕), 생명을 주는 하늘의 대속(代贖), 그 하늘의 의로움을 주지 못하는 땅의 의로움은 벌거숭이 일 뿐이라는 것이다그것을 알아야(깨달아야셈을 할 수 있다율법(제사윤리)의 의로움과 인간들의 계명에 의한()하는 그 스스로의 의로움은 개짐(걸레)일 뿐이다.

 

(1요한1,9) 9 우리가 우리 죄(탐욕)를 고백하면그분은 성실하시고 의로우신 분이시므로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고 우리를 모든 불의에서 깨끗하게(의롭게해 주십니다.

 

(로마3,23-25) 23 모든 사람이 죄를 지어 하느님의 영광을 잃었습니다. 24 그러나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이루어진 속량을 통하여 그분의 은총으로 거저 의롭게 됩니다. 25 하느님께서는 예수님을 속죄의 제물로 내세우셨습니다예수님의 피로 이루어진 속죄는 *믿음으로 얻어집니다사람들이 이전에 지은 죄들을 용서하시어 당신의 의로움을 보여 주시려고 그리하신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피대속그 사랑의 힘인 용서를 믿기에~

 

(이사61,10-11) 10 나는 주님 안에서 크게 기뻐하고 내 영혼은 나의 하느님 안에서 즐거워하리니 신랑이 관을 쓰듯 신부가 패물로 단장하듯 그분께서 나에게 구원의 옷을 입히시고 의로움의 겉옷을 둘러 주셨기 때문이다. 11 땅이 새순을 돋아나게 하고 정원이 싹을 솟아나게 하듯 주 하느님께서는 모든 민족들 앞에 의로움과 찬미가 솟아나게 하시리라.

땅에 새순생명의 싹이 난다는 것은 땅에 씨가 들어와 죽었기 때문이다곧 땅인 우리내 안에 예수께서 들어와 죽으심(대속)으로 나(쓴물)에게서 의로움이 드러나는 것이다.

 

40 어리석은 자들아겉을 만드신 분께서 속도 만들지 않으셨느냐? 41 속에 담긴 것으로 자선을 베풀어라그러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다.”

자기 사랑이 아닌진리(眞理안에서 이웃 사랑을 하라는 말씀이다.

 

(1요한3,18) 18 자녀 여러분말과 혀로 사랑하지 말고 행동으로 진리 안에서 사랑합시다.

 

(2요한1,1) 1 원로인 내가 선택받은 부인과 그 자녀들에게 인사합니다나는 그대들을 진리 안에서 사랑합니다나뿐만 아니라 진리를 아는 모든 사람이 그대들을 사랑합니다.

 

(1코린10,24) 24 누구나 자기 좋은 것을 찾지 말고 남에게 좋은 것을 찾으십시오.

(공동번역성서) 24 누구든지 자신의 이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이익을 도모해야 합니다.

 

성령이여 힘을 주소서아버지의 뜻으로 (기도)하게 하소서.

*매일 미사책 사제의 묵상글로 마무리합니다.

오늘 복음은 우리에게 대조되는 이미지들을 보여줍니다. ‘깨끗함과 더러움겉과 속탐욕과 자선이 그것입니다.

바라사이들이 적용하는 율법은 외적인 모습에만 적용됩니다그들이 생각하는 정함(바름)과 부정함은 손을 씻었는지잔과 접시는 깨끗한지먹으려 하는 음식이 정()한자부정(不定)한지가 중요하였다.

자연스레 율법은 하나의 기준 만을 제시하였다. ‘맞고 틀림합당과 부당정함과 부정함을 나누기만 하였을 뿐입니다이에 율법을 완성하려 오신 예수님께서는 율법의 형식에 매일 것이 아니라본질(진리)을 기억하도록 일깨워 주십니다.

율법이 내면을 향하고 마음을 움직여 내 것 만을 추구하는 탐욕과 사리사욕에서 벗어나 이웃을 생각하는 자선을 행하지 않는다면율법은 절대로 축복과 구원을 자동으로 가져다주는 장치가 될 수 없음을 강조하십니다.

이러한 예수님의 가르침은 이제 우리를 향하고 있습니다우리에게 주어진 신앙인의 의무곧 예수님께서 완성하신 율법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요외면이 아닌 내면을 향하는 주님의 법이 지닌 본질을 잊는다면우리의 모습도 바리사이들과 같을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 나를 죽이는 탐욕의 자리에 나를 살리시기 위해 (진리로앉아주신 주님감사합니다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400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