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3일 (금)
(백)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 예수님을 믿는 눈먼 두 사람의 눈이 열렸다.

우리들의 묵상ㅣ체험 우리들의 묵상 ㅣ 신앙체험 ㅣ 묵주기도 통합게시판 입니다.

자신 안에서 침묵하라.

스크랩 인쇄

김중애 [ji5321] 쪽지 캡슐

2021-10-16 ㅣ No.150380

 

 

자신 안에서 침묵하라.

"침묵하라.

스스로를 혼란스럽게 하거나

빛을 가리지 마라.

영원한 하느님이 네게서

환히 빛나기를 바란다면

혼잡함을 만들지 마라.

네 안에서 조용히 있어라.“

(아우구스티누스)

고요함은 멈춤에서 온다.

조용히 있고 싶은 사람은

서둘러 가는 대신 멈춰 서야 한다.

아우구스티누스에게 '서 있다'는 것은

자기 자신을 이해하고 이웃과 세계의

비밀을 이해하기 위한 전제조건이다.

'이해한다'understand

'서 있다'stand'와 관련이 있다.

서둘러 지나가면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한다.

항상 서둘러 가는 자는 내적으로

혼란스럽고 마음은 어두워진다.

서 있는 것, 조용해지는 것은

내 안의 희미함이 명료해지기 위한,

안개가 걷히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분명히 인식하기 위한 전제조건이다.

그래서 내면이 투명해지면 비로소

우리는 자신 안에서 평온함을 발견하여

계속 유지할 수 있다.

아우구스티누스는 남에게 평온함을 주고,

그들에게 조용히 할 것을

요구하지 말라고 한다.

그는 말한다.

"네 안에서 조용히 머물러라."

자신의 한 가운데서 휴식한다는 것,

그것은 외적인 평온함을 위한

조건이기도 하다.

Buch der Lebenskunst

「삶의 기술」

안셀름 그륀 지음/ 안톤 리히테나우어 엮음

-이 온화 옮김/ 분도출판사 펴냄-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561 0

추천 반대(0) 신고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Comments
Total0
※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등록일 작성자
150382 하루에 얼마나 진리를 말하고 믿고 희망 하는가(루카12,8-12)|1| 2021-10-16 김종업
150381 산다는 것은 참 좋은일입니다. 2021-10-16 김중애
150380 자신 안에서 침묵하라. 2021-10-16 김중애
150379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21.101.6) 2021-10-16 김중애
150378 2021년 10월 16일[(녹) 연중 제28주간 토요일] 2021-10-16 김중애

리스트